미래부-KISTEP, 과학기술혁신역량 평가 결과 공개
상태바
미래부-KISTEP, 과학기술혁신역량 평가 결과 공개
“양적 투입·성과는 세계적 수준… 질적 역량은 다소 부족”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5.12.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이 2015년도 과학기술혁신역량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우리나라 혁신역량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발표했다.

해당 평가는 과학기술혁신 수준에 대한 국가 간 비교를 통해 우리나라의 혁신역량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하고 과학기술혁신을 고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6년부터 매년 실시해오고 있다.

평가는 자원, 환경, 네트워크, 활동, 성과 등 5개 부문 13개 항목 31개 세부지표로 나눠 과학기술혁신역량지수(COSTII)를 산출하고 OECD 회원국 중 30개국(칠레, 슬로베니아, 이스라엘, 에스토니아 등 2010년 OECD 신규 가입 국가는 데이터 가용성이 낮아 평가대상에서 제외)을 비교‧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우선 5개 부문별로는 전반적으로 순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원(9→6위), 네트워크(11→8위), 환경(23→22위), 성과(10→8위) 부문의 순위가 상승했으며 활동(2위) 부문은 전년도 순위를 유지했다. 환경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은 모두 10위권 이내에 진입했으나 지원제도·문화 등을 나타내는 환경 부문은 20위권에 머물렀다.

세부지표별로는 총 31개 지표 중 8개 지표의 순위가 전년보다 상승했으며 6개 지표의 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가 상승한 지표는 인구 중 이공계 박사 비중(21→19위), 연구원 1인당 연구개발투자(15→10위), 창업활동 지수(19→18위), 학교에서 과학교육이 강조되는 정도(18→16위) 등이며 순위가 하락한 지표는 GDP 대비 벤처캐피탈 투자금액 비중(4→6위), 인구 100명당 유선·모바일 브로드밴드 가입자 수(2→3위) 등이다.

지표별 강점과 약점에 대한 분석 결과, 예산‧인력 등 양적인 투입과 특허 산출은 강점으로 나타났지만 질적 성과인 기업 간 기술협력, 지식재산권 보호, SCI 논문 피인용도, R&D 투자 대비 기술수출 등은 20위권 밖으로 취약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미래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과학기술혁신역량이 양적 투입과 성과 측면에서는 세계적인 수준으로 혁신의 기반이 갖춰졌다는 의미가 있으나 질적인 면에서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향후 R&D 혁신 방안의 현장착근 등을 통해 질적으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는 노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과학기술혁신역량 상세 평가결과는 미래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 내년 1월 게시될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