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미래부, 경기창조경제센터와 ‘IoT 쇼케이스’ 개최
상태바
KT-미래부, 경기창조경제센터와 ‘IoT 쇼케이스’ 개최
국내 IoT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업무제휴 기회 제공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5.12.1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KT와 미래창조과학부가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산업분야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를 주제로 ‘KT와 함께하는 IoT 쇼케이스(제2회 GiGA IoT Alliance Makers Day)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GiGA IoT 얼라이언스 파트너사들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IoT 혁신센터에서 추천한 기업들 중 선발된 IoT 관련 9개 중소기업 제품과 서비스들을 전시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유망 IoT 중소기업들이 투자·업무 제휴 등 파트너십 구축 기회를 갖도록 했다.

이번 전시에 선정된 9개 업체는 ▲네비게이션, 카드 결제기능, 미터기 등이 결합된 택시용 스마트 통합 단말기를 선보인 ‘텔레필드’ ▲신속히 화원을 감지하고 정확한 위치를 알려 초동 진압을 가능케 해주는 화재 조기 감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선보인 ‘LDT’ ▲스마트폰 앱으로 화재감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산업용 IoT 소화가스 감시시스템을 개발한 ‘KMS’ ▲상품 스캔을 통해 정품인증 또는 추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 ‘디지워크’ 등이다.

함께 진행된 세미나에서는 KT의 IoT 생태계 활성화 추진 전략 외에도 KT와 함께 글로벌 진출을 추진한 ‘카비(운전자 지원 시스템)’, ‘스트라드비전(영상 인식/검출)’, ‘제이씨스퀘어(스마트 난방)’와 같은 GiGA IoT 얼라이언스 파트너사들의 성과가 발표됐다.

이은수 카비 대표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KT GiGA IoT 얼라이언스의 지원으로 중국과 일본에 우리 기술을 소개해 높은 관심을 받았으며 현재 KT의 전략적인 투자와 공동사업화가 논의 중”이라며 “KT GiGA IoT 얼라이언스와 같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KT GiGA IoT 사업단장 송희경 전무는 “이번 행사는 KT GiGA IoT 얼라이언스에 속한 중소기업들이 다양한 업무 제휴와 글로벌 진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회원사들과 함께 KT가 주도하는 글로벌 IoT 생태계를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