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희 미래부 장관, 한-중 ICT협력 강화 행보 나선다
상태바
최양희 미래부 장관, 한-중 ICT협력 강화 행보 나선다
‘제3차 한·중 ICT 협력 장관급 전략대화’ 등 진행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5.12.13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장관이 14일부터 중국을 방문해 한·중 ICT 협력 장관급 전략대화 ‘K-Global@China 2015’와 ‘한·중 SW인력양성 포럼’을 개최하고 칭화대에서 강연을 진행한다.

최양희 장관은 삼성전자, 포스코 등 260여개 한국기업이 입주해 있는 소주공업원구 방문과 공업원구에 진출한 우리 기업인들과의 간담회로 중국에서의 공식일정을 시작한다.

15일과 16일 이틀간 글로벌 기업이 밀집한 상해에서 전시 상담회, 스타트업 투자유치, 스마트시티 체험관, ICT포럼 등 7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K-Global@China 2015’ 행사를 개최해 SW·ICT 중소기업 80곳의 중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어 2011년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4년여만에 중국 내 가격비교 포털 1위 기업으로 성장한 방우마이 등 소프트웨어 개발기업들을 방문해 현지상황을 청취하고 이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또한 최양희 장관은 칭화대를 방문해 이공학부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From Uncertainty to Creativity’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과학기술에 대한 시대적 요구와 역할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한국의 창조경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화웨이 연구개발센터와 중국 자동차 시장 5위인 북경자동차를 방문해 전기차 보급확산을 위한 양국 간 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밖에도 최양희 장관과 미아오 웨이(Miao Wei) 중국 공업신식화부 장관이 참석하는 ‘제3차 한·중 ICT 협력 장관급 전략대화’ 개최를 통해 양국 간 5G 기술개발 및 산업화, 개인정보보호, SW인재양성, 사이버 보안 등에 대한 구체적인 협력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SW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양국의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SW집적회로촉진센터(CSIP)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최양희 장관은 또 ‘제1회 한·중 SW인력양성 포럼’을 개최해 양국의 한국의 SW중심대학과 중국 SW시범학원 간 교류와 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북경에서 중국진출 기업인들과의 만남으로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이번 방문이 그간 양국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토대로 ICT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양국의 SW 인력양성을 위한 구체적인 교류 활성화의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