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10’ 베일 벗다… 비디오 콘텐츠 생산성 강화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LG V10’ 베일 벗다… 비디오 콘텐츠 생산성 강화광각 셀피, 동영상 전문가 기능과 사운드, 편집 기능 제공… 출고가 79만9700원
   
▲ LG V10 제품 이미지 <사진 제공=LG전자>

[이뉴스투데이 김정우 기자] LG전자가 1일 서울 반포 한강공원 세빛섬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새로운 프리미엄폰 브랜드 ‘V시리즈’의 시작으로 편의성을 위한 보조 화면과 듀얼 셀피 카메라, 콘텐츠 생산 성능을 앞세운 ‘LG V10’을 선보였다.

◆ ‘세컨드 스크린’과 ‘광각 셀피’ 기능 제공

LG V10의 전면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디스플레이 상단 오른쪽에 작은 직사각형 디스플레이인 ‘세컨드 스크린’이다. V10의 디스플레이는 실제로는 한 장이지만 5.7인치 QHD 메인 디스플레이와 세컨드 가로 51.4mm, 세로 7.9mm의 세컨드 스크린이 독립적으로 작동해 마치 두 개의 화면처럼 사용할 수 있다.

세컨드 스크린은 메인 화면이 꺼져 있어도 날씨, 시간, 요일, 날짜, 배터리 상태 등의 기본 정보와 문자, SNS 등의 알림 정보를 24시간 표시해주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한다. 세컨드 스크린은 스마트폰을 가방이나 주머니에 넣어 놓거나 책상 위에 뒤집어 둘 경우 자동으로 꺼지며, 사용자가 자신의 이름이나 특정 문구를 설정해 두면 이탤릭체로 표시해 주는 ‘서명’ 기능이 있다.

특히 스마트폰 사용 중에 전화나 문자가 오면 세컨드 스크린에 정보가 표시돼 사용 중인 화면을 가리지 않고 그대로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동영상을 시청하다 전화가 올 경우 전화 수신정보를 세컨드 스크린에 표시해 보고 있던 동영상을 계속 볼 수 있으며 세컨드 스크린에서 통화버튼을 눌러 전화를 받을 수도 있다.

또한 사용자는 세컨드 스크린 상에 자주 사용하는 앱을 등록하고 실행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최근 사용한 앱, 주소록 즐겨 찾기, 음악 재생, 일정, 서명 등 총 6개의 멀티태스킹 화면을 지원하고 한 화면에 최대 5가지 정보 표시가 가능하다.

다음으로 LG V10이 내세우는 무기는 ‘듀얼 셀피 카메라’다. LG V10은 전면에 각각 120도와 80도의 화각을 지닌 두 개의 500만 화소 셀피 카메라를 탑재해 더 넓은 배경과 더 많은 인물을 사진에 담을 수 있다.

◆ 콘텐츠 생산성에 집중…강화된 동영상·음향 성능

LG V10의 성능 면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은 ‘비디오 전문가 모드’와 영상 편집 기능, 강화된 음향 성능을 통한 ‘콘텐츠 생산 능력’이다.

비디오 전문가 모드에서는 동영상 촬영 시 초점, 셔터스피드, 감도(ISO), 색온도(화이트 밸런스) 등을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 있다. 비디오 전문가 모드에서 셔터스피드는 1/6000초에서 1/30초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감도(ISO)는 50에서 2700까지 17단계, 색온도(화이트 밸런스)는 2300K에서 7500K까지 53단계로 나뉘어 있다. 전자식 손떨림 방지 칩도 별도 탑재했다.

이렇게 촬영된 영상을 쉽고 빠르게 편집할 수 있는 ‘퀵 비디오 에디터(Quick Video Editor)’는 썸네일로 영상이 촬영된 순서를 확인해 불필요한 부분을 손쉽게 삭제할 수 있으며 재생 속도를 조절해 슬로우 모션, 패스트 모션 등과 같은 특수효과도 적용할 수 있다.

동영상의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하고 15초 분량의 하이라이트만 자동으로 편집해 주는 ‘15초 자동 편집’, 짧은 영상들을 모아 한편의 영화처럼 만들어 주는 ‘스냅 비디오(Snap Video)’ 영상을 SNS에 빠르고 손쉽게 공유할 수 있는 ‘퀵셰어(Quick Share)’ 기능도 지원된다.

LG전자는 LG V10의 녹음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3개의 고감도 마이크를 갖춰 특정 위치의 소리만 녹음하는 지향성 녹음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공연장에서 폰 주위의 소음은 최대한 줄이고 멀리 떨어진 공연자의 목소리만 집중적으로 녹음할 수 있다.

또한 ‘실시간 사운드 모니터링’ 기능이 탑재돼 비디오 녹화를 하며 동시에 음향을 체크할 수 있다. 사용자는 이어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녹음되는 소리를 들으며 음량이 작아지거나 커지지 않도록 조절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윈드 노이즈 필터’로 야외 촬영 시 바람소리 등의 잡음을 줄일 수 있다.

아울러 LG전자는 LG V10에 고성능 전문 오디오 칩셋을 탑재해 사운드 성능을 강화했다. 32비트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or)을 내장하고 32bit, 최대 384kHz까지 음질을 높여주는 업샘플링(Up-Sampling) 기능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V10은 헤드폰 등 연결된 음향기기의 저항값을 분석해 필요한 출력을 정확히 제공하며 기존 15단계였던 음량조절을 75단계까지 확대해 미세한 음량과 이어폰 좌우의 개별 음량 조절이 가능하다.

◆ 스테인리스 스틸과 실리콘 소재 적용…국내 3가지 색상 출시

V10의 외관에는 내부식성과 강도가 뛰어난 ‘스테인리스 스틸 316L’ 소재의 ‘듀라 가드(Dura Guard)’가 측면 프레임에 적용됐으며 후면 커버에는 실리콘 소재의 ‘듀라 스킨(Dura Skin)’이 쓰였다. ‘듀라 스킨’은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할 뿐 아니라 손에서 쉽게 미끄러지지 않아 스마트폰을 떨어뜨릴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스테인리스 스틸 316L은 인체적합성이 높고 알러지 유발이 없어 시계나 외과용 수술도구 등에 쓰인다.

LG전자는 V10을 오는 8일 국내 시장에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 순차 공급할 예정이다. ‘럭스 화이트’, ‘오션 블루’, ‘모던 베이지’, ‘오팔 블루’, ‘스페이스 블랙’ 등 총 5개 색상으로 출시되며 국내 시장에는 이 중 럭스 화이트, 오션 블루, 모던 베이지 등 3종이 출시된다. 출고가는 79만9700원(부가세 포함)으로 책정됐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 V10은 독창적인 사용자 경험(UX), 강한 내구성, 강력한 영상기능, 하이엔드 사운드 등 모든 면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기준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우 기자  taj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