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조현영 “맞아 저 자식한테도 까였었지?”
상태바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조현영 “맞아 저 자식한테도 까였었지?”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1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박두식-조현영 <출처=tvN 방송캡처>
[이뉴스투데이 온라인뉴스팀]'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조현영이 박두식, 박선호의 등장에 곤란한 모습을 보였다.

15일 방송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12회에서는 이영애(김현숙), 박두식(박두식), 박선호(박선호)가 낙원사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애는 회사를 운영하기 위해 박차고 나온 낙원사 일을 받아들였고 조현영(조현영)은 두식의 등장에 난처해했다. 두식은 현영에 "정말 미안한데 다 잊고 초심으로 돌아가서 편하게 지내자"라고 말했다. 이에 현영은 "어차피 다 잊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탕비실로 들어온 선호는 현영이 라면 수프를 마시고 있자 자기도 달라며 미소를 지었고 현영이 순순히 수프컵을 주자 "저번에 고백 거절했는데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에 현영은 "맞아. 저 자식한테도 까였었지? 어쩌다 이 꼴이 된 거야"라며 인상을 구겨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