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좋은 도시' 호주 멜버른 1위…서울은 '교육'만 100점
상태바
'살기 좋은 도시' 호주 멜버른 1위…서울은 '교육'만 100점
  • 서지현 기자
  • 승인 2015.08.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서지현 기자]호주 멜버른이 5년째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에 뽑혔다.

올해도 호주와 캐나다의 도시가 '살기 좋은 도시' 상위권을 휩쓴 가운데 한국의 서울은 140개 도시 중 58위에 올랐다.

영국 시사경제주간 이코노미스트의 국제적 정치·경제 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5년 세계 살기 좋은 도시’ 보고서에 따르면 140개 도시 중 서울은 100점 만점에 84.9점을 얻어 58위를 기록했다.

EIU가 매년 발표하는 이 보고서는 140개 모든 도시를 크게 안전, 의료, 문화 및 환경, 교육, 기반시설 5개 부문, 30개 세부 항목에서 질적 지수와 양적 지수로 평가하고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점수를 매겨 순위를 정하고 있다.

서울은 교육에서는 100점을 받았지만, 안전에서 75점에 그쳤고 기반시설(89.3점), 문화 및 환경(86.3점) 의료(83.3점)는 80점대였다.

▲ 서울 강남구 한강시민공원 잠원지구에서 이화유치원 어린이들이 직접 색칠하고 만든 태극연을 들고 뛰놀고 있다.
97.5점으로 1위를 차지한 호주 멜버른은 교육, 기반시설 모두 100점을 받았고 안전, 문화 및 환경에서도 모두 95점 이상 획득했다.

오스트리아의 빈(97.4점)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위를 차지했고 캐나다의 밴쿠버(97.3), 토론토(97.2), 호주의 애들레이드(97.6)가 그 뒤를 이어 상위 5개 도시 중 호주와 캐나다의 도시가 4개를 차지했다.

EIU는 이 보고서에서 이 도시들은 생활 수준에서 비교적 문제가 없으며 기반시설과 의료 서비스가 좋고 살인율이 낮다고 평가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의 도쿄(94.7점), 오사카(94.5점)가 각각 15위와 17위에, 미국의 하와이주(州) 호놀룰루(94.1점)가 19위에 올라 상위 20위권 안에 포함됐다.

반면, 하위 5개 도시는 주로 분쟁 지역인 시리아의 다마스쿠스(29.3점)가 140위, 방글라데시의 다카(38.7점), 파푸아뉴기니의 포트모르즈비(38.9점), 나이지리아 라고스(39.7점), 리비아 트리폴리(40점)가 차지했다.

EIU는 전반적 순위를 살펴보면 대부분 살기 좋은 도시들이 선진국에서 중간 규모 도시로 상대적으로 밀구밀도 낮은 경향이 있다고 분석해 이는 영국의 런던(53위), 미국의 뉴욕(55위)이 서울과 순위에서 별 차이가 없는 이유에 대한 설명이 가능하다.

그러나 그 외에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샤를리 엡도 테러, 우크라이나 사태, 튀니지의 테러, 미국의 인종 갈등에 의한 폭력 사태 등 유럽, 중동 북미 도시들은 특히 안전에서 낮은 점수를 받는 등 세계적으로 불안감이 높아져 세계 140개 도시의 평균 점수는 2010년에 비해 1% 하락했다고 이 보고서는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 140개 도시 평균 점수가 2010년에 비해 특히 안전에서 2.2% 하락해 1% 하락했다”며 “이는 근소한 차이로도 볼 수있지만, 지난 5년 간 57개 도시가 실제로 점수가 하락했다”고 밝혔다.

반면, 중국의 7개 도시들은 순위가 크게 올라 이러한 추세와는 반대로 나타났다. 이보고서는 “이는 중국 도시들의 사회 불안에 의한 위험이 낮아졌기 때문”이라며 “지난 2012년 중국 도시들이 반일 감정에 의한 폭동과 소요 사태 여파로 살기 좋지 않은 도시에 올랐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도시 중 가장 높은 수위를 기록한 도시는 베이징(69)으로 5단계 올라 가장 순위가 높아진 도시 중에서도 7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