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재폐기물 재활용 촉진 '인증제도' 본격 시행
상태바
포장재폐기물 재활용 촉진 '인증제도' 본격 시행
환경부, 2개 업체에 ‘재활용의무이행 인증마크’ 첫 부여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5.06.0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포장재폐기물 재활용 촉진을 위한 '인증제도'가 본격 시행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포장재 자원순환사회 촉진을 위해 도입한 ‘포장재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제도’에 따라 ‘초록마을’과 ‘유씨씨커피한국’ 2개 업체에 지난 29일 인증마크를 부여했다.

‘포장재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은 재활용의무생산자가 제조·수입하거나 판매한 포장재의 폐기물 전부를 회수해 재활용하거나, 이에 상응한 분담금을 공제조합에 내는 경우 재활용의무를 충실히 이행한 것으로 정부가 인정해주는 제도다. 분담금은 재활용 업체의 인프라 구축과 육성 등의 지원금으로 쓰인다.

이 제도는 자원순환사회 촉진을 위한 목적으로 도입되어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에 따른 기업들의 재활용의무 대행기관인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사장 김진석)에서 실무를 수행하고 있다.

‘초록마을’은 전국 380여개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1500여 종의 친환경 유기농 상품을 유통·판매하고 있다. 2013년 업계 최초로 ‘친환경 생분해성 봉투’를 사용해 환경보전 운동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환경부로부터 67개 점포가 ‘녹색매장’으로 지정받기도 했다.

‘유씨씨커피한국’은 포장과 유통방법에서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한 글로벌 커피브랜드로, 1969년 세계에서 제일 먼저 캔 커피를 출시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 업체는 신선한 맛과 향을 보존하기 위해 원두를 -2℃에서 급냉하고, 밀폐된 상태에서 분쇄해서 포장하는 방식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해 매출이 급성장되고 있다.

박용주 초록마을 대표는 “친환경 유기농 브랜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제품 포장재의 재활용과 환경보전이라는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인증제도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민식 유씨씨커피한국 지사장은 “인증마크를 획득함으로써 우리 제품 포장재의 폐기물까지 책임지고 처리하는 ‘환경기업’이라는 인식을 소비자들에게 심어줄 수 있게돼 회사의 이미지가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로부터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을 받은 두 기업은 친환경 이미지를 활용해 효과적인 제품 홍보는 물론 다양한 지원 혜택도 받는다.

환경부는 인증제품 수요촉진을 위한 캠페인 등을 통해 제품 이미지를 제고하고 인증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그린카드와 연계한 포인트 적립혜택이 주어진다.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을 받은 기업의 제품을 구입하면 판매가의 최대 10%까지 적립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인증기업은 환경부장관이 부여한 인증서 및 인증마크(인증마크 도안 제공)를 활용해 제품 홍보에도 활용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