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9만4000여 가구 쏟아져…역대 최대 공급
상태바
올 2분기 9만4000여 가구 쏟아져…역대 최대 공급
4월 5만4000여 가구로 전체의 58% 차지, 수도권 6만가구로 집중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5.04.11 08:3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봄 분양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2분기 분양물량이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0년 이후 최대 물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 2분기(4~6월) 분양물량은 128곳, 9만4216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119곳 67881가구)보다 39% 증가한 수치다. 종전 기록인 2002년 199곳, 7만7780가구보다도 21%가 많은 물량이다.

 
2분기 월별 공급 물량을 살펴보면 4월이 압도적으로 많다. 77곳 5만4607가구에 달한다. 전년 동월(2만2011가구) 대비 148% 증가했다. 이어 5월은 28곳, 2만2090가구, 6월은 23곳, 1만7519가구.

특히 2분기는 수도권에 물량이 집중돼 있다. 수도권은 6만544가구 공급을 앞두고 있어 역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반면 지방은 3만3672가구로 2005년 4만6078가구에는 못 미쳤다.

수도권은 △서울 20곳 7258가구 △신도시 8곳 5898가구 △인천,경기 50곳 4만7388가구 등이 분양된다.

서울 분양단지 중 강북권 재개발단지는 12곳, 2918가구다.

주요 분양단지로는 대림산업이 북아현뉴타운 1-3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e편한세상 신촌을 4월에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14㎡, 총 1910가구다. 62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 △59㎡ 23가구 △84㎡ 581가구 △114㎡ 21가구 등이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5호선 애오개역이 걸어서 10분이내 거리에 있다.

GS건설은 금호13구역 재개발 단지인 신금호파크자이를 4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114㎡, 총 1156가구로 구성된다. 이중 84가구만 일반분양된다. 5호선 신금호역 초역세권이며 한 정거장 떨어진 3호선 약수역, 6호선 청구역을 이용해 강남, 강북방면 이동이 쉽다.

현대건설은 5월 금호20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힐스테이트를 분양한다. 강북의 마지막 한강 조망권 아파트로 총 502가구 중 73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응봉산, 서울숲, 달맞이봉공원 등 녹지가 풍부해 쾌적하다.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환승역인 옥수역이 인접해 대중교통 여건이 좋다.

강남권에서는 삼성물산, 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짓는 가락시영재건축이 6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전용면적 39~130㎡, 총 9510가구 중 1578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신도시에서는 최근 미분양이 소진되고 있는 김포한강신도시 분양물량이 많다. 광교, 동탄2, 파주운정에서도 4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광교신도시에서는 호반건설이 A6블록에 짓는 광교6차호반베르디움을 4월 분양한다. 전용면적 84~100㎡, 총 446가구로 지어진다. 광교신도시에 처음으로 민간에서 짓는 임대아파트로 임차 거주하다가 5년 후 분양을 결정할 수 있는 ‘분양전환형 임대아파트’다.

동탄2신도시에서는 대우건설이 A1블록에 짓는 동탄2신도시2차푸르지오가 4월 9일부터 청약접수를 받는다. 전용면적 74~84㎡, 총 832가구다.  단지 내 어린이집, 유치원이 들어서고 바로 옆에는 초중고교가 신설될 예정이라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KTX(GTX)동탄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경부고속도로, 용인서울고속도로를 통해 타 지역으로 차량 이동이 쉽다. 

반도건설은 김포한강신도시 Cc-1블록에 짓는 한강신도시 반도유보라4차를 5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74~84㎡, 총 461가구의 주상복합 단지다. 김포경전철(2018년 개통 예정) 구래역을 걸어서 갈 수 있다. 중심상업지역에 인접해 생활편의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인천에서는 4월에만 4개 단지, 4059가구가 분양된다.

이중 제일건설이 4월 청라국제도시 A-12블록에 공급하는 청라제일풍경채에듀앤파크를 주목할 만한다. 전용면적 74~99㎡, 총 1581가구의 대단지다. 청람초중교가 가까워 통학이 편하다. 청라중앙호수공원이 인접해 산책하기 좋다. 전 가구 선호도가 높은 판상형 4베이로 지어진다.

경기지역은 옥길지구, 다산진건지구, 역북지구 등 공공택지 내 분양단지가 많다. 2분기에만 25곳 24777가구가 공급된다.

한신공영과 제일건설은 부천 옥길지구 A3, C2블록에 짓는 제이드카운티를 4월 분양할 예정이다. 74~97㎡, 총 1190가구다. 옥길지구 내 첫 번째 민간분양 아파트다. 전용면적별로 △74㎡ 84가구 △84㎡ 490가구 △97㎡ 616가구 등이다.

우미건설은 용인 역북지구 C블록에 총 1260가구로 짓는 우미린센트럴파크를 4월 중순에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로 △59㎡ 378가구 △75㎡ 122가구 △84㎡ 760가구로 구성된다. 2013년 개통된 용인경전철 명지대역이 가깝다.

지방권에서는 지역별로 △5대 광역시 14곳 5819가구 △기타지방 37곳 2만7853가구 등이 2분기에 분양을 앞두고 있다.

부산에서는 분양가상한제가 사실상 폐지되면서 재건축 재개발 단지의 분양이 활기를 띠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수영구 광안맨션을 재건축해 짓는 광안더샵을 4월 중순경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전용면적 70~101㎡, 총 263가구 중 99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부산지하철 2호선 금련산역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다. 지하철과 수영로를 이용해 센텀시티 방면 이동이 편하다.

GS건설은 6월 해운대구 우동6구역을 재개발한 해운대자이2차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813가구로 지어진다. 49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세종시에서는 2분기에만 4개 단지, 5360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첫 분양이 시작된 2011년 이래 최대 물량이다.

대방건설은 3-1생활권 M3블록에 짓는 대방노블랜드를 4월 중순 분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1002가구로 지어진다. 세종시청, 세무서, 교육청 등 세종시 주요 행정기관이 가깝고 관련 종사자 수요가 두텁다.

이밖에도 3-1생활권에서 우남퍼스트빌(381가구), 2-1생활권에서는 한신휴플러스(2531가구), 중흥S클래스(1446가구)가 분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단테 2015-04-08 10:21:38
용인지역 역북지구가 눈여겨 볼만한 곳이긴 한가보네여...여기저기 기사에 안나오는곳이 없네요
첫 분양으로 골드클래스가 분양을 했다던데...분양가가 저렴한 편인가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