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분양시장도 '훈풍'…2분기 6만여 가구 공급
상태바
지방 분양시장도 '훈풍'…2분기 6만여 가구 공급
경남·충북·대구·부산 등 청약 인기지역 분양 물량 집중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5.03.2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2분기 지방에서 6만여 가구가 넘는 분양 물량이 쏟아지면서 수도권 지역과 더불어 지방에서도 분양시장의 열기가 더욱더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2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2분기(4월~6월) 지방에서 6만 99가구의 분양 물량이 쏟아진다. 이는 지난 1분기(3만 6828가구) 대비 1.5배 증가한 것이고, 지난해 2분기(6만 354가구)에 비해 250여 가구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충남이 9814가구로 가장 많았고, 경남(9689가구), 충북(7923가구), 세종시(6381가구), 대구(4416가구), 부산(3621가구) 등 청약열기가 뜨거웠던 지역을 중심으로 분양 물량이 집중돼 있다.

지방의 경우 최근 몇 년 동안 분양시장 훈풍이 이어져 왔다. 실제 지난해 지방에서 분양한 아파트 순위내 청약경쟁률은 9.09대 1로 수도권(4.14대 1)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부산(21.04), 대구(14.52), 울산(14.09), 광주(13.97) 등의 지역이 두 자릿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경북 경산(14.32), 전북 전주(11.71), 충남 천안(10.68), 경남 창원(10.41) 등의 지역에서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을 정도로 전반적으로 청약열기가 뜨거웠다.

올해도 이 같은 분위기는 지속되고 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지방 1분기(3월 24일까지)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40곳의 신규분양 단지 중 전타입이 순위 내 마감한 단지는 31곳이었고, 이중 25곳은 1순위에서 마감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시대와 높은 전세가율 등을 지방 분양시장도 분양열기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해에 비해 올해 지방 분양 물량은 30% 가량 줄어들 예정에 있어 인기 청약지역을 중심으로 청약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방 주요 분양단지로는 아이에스동서와 아이에스건설이 오는 4월 경남 창원 자은3지구 S-3블록에 '창원자은3지구 에일린의 뜰'을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22층 8개 동에 전용면적 84~114㎡ 총 520가구로 구성됐다. 단지 바로 북측으로 불모산이있고, 남측으로는 하천변 근린공원이 조성돼 주거쾌적성이 우수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5월 충남 천안시 신부동 일대에서 '천안 신부동 힐스테이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59~84㎡ 총 984가구 중 338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1호선 두정역과 경부고속도로 천안IC가 가까워 수도권 및 타지역으로 접근성이 우수하다. 또 천안버스터미널,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등의 생활편의시설도 가까이 있다. 신부초, 북일여고, 북일고 등의 교육시설로 통학이 가능하다.

GS건설은 6월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6구역을 재개발한 자이 아파트를 선보인다. 전용면적 59~84㎡ 총 813가구로 이뤄졌으며 이중 49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부산지하철 2호선 시립미술관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광안대교, 해운대로 등이 가까워 차량 진출입이 수월하다. 또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벡스코, 시립미술관 등의 생활편의시설도 쉽게 이용이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6월 대구의 강남이라 불리는 수성구에서 우방1차 아파트 재건축을 통해 ‘힐스테이트(대구우방)’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36층 8개동 전용 59~110㎡ 총 780가구 중 290가구가 일반 분양물량이다. 4월 대구지하철 3호선 황금역이 개통할 예정에 있어 교통여건이 좋아질 전망이고, 단지 앞 청수로를 통해 대구 시내로 이동이 수월하다. 성동초, 동도중, 정화여중, 경북고, 정화여고 등의 교육시설이 풍부하고, 무학산, 두리봉, 범어공원 등이 있어 쾌적성도 좋다.

대우건설은 6월 충청북도 충주시에 ‘충주 3차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전용 84㎡, 총 590가구로 구성됐다. 금봉대로를 통해 충주시내로 이동이 수월하고, 중부내륙고속도로 충주IC를 통해 타지역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단지 가까이에 남산초, 용산초, 충주중, 충주여고 등의 교육시설이 풍부하고, 호암지생태공원과 남산도 가까워 주거 쾌적성이 우수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