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일반칼럼
[건강돋보기] 육아로 인한 등통증, 척추질환 함께 살펴야
이종은 기자
승인 2015.01.27 10:10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나타나는 척추, 통증 질환에 대한 다양한 질문들과 생활 속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건강에 관한 질문에 대해 척추, 통증 전문 청구경희한의원 원장들과의 Q&A를 통해 궁금증을 해결하고자 한다. <편집자주>


Q. 최근 손주를 돌보기 시작한 50대 주부입니다. 돌 지난 아이를 늘 아기띠, 포대기로 업고 안으면서 살림까지 하다보니 안 아프던 등, 어깨가 너무 아픕니다. 등 통증, 한방치료로 치료가 가능한 지 궁금합니다.

A. 요즘 진료를 하다보면 손자손녀 육아를 맡게 되면서 근골격계 통증 및 척추질환 재발 등을 호소하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등 통증 역시 재육아를 시작한 젊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통증 중 하나인데요. 이미 척추 노화가 시작된데다가 갑자기 아이를 업고 안고 등과 허리를 구부려 살림까지 하다보면 등 통증이 발생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디스크나 기존 척추질환이 있었을 경우 이러한 통증은 더 쉽게, 자주 발생하기 마련입니다.

만약 단순 등통증이라면 평소 스트레칭 등으로 등 근육을 잘 풀어주고, 한의원에서 침이나 물리치료로 굳은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것만으로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허리, 등 통증이 심하면서 걷는 자세 또한 함께 구부정해지고, 걸을 때마다 다리 통증이 느껴진다면 퇴행성 척추질환인 협착증의 유무도 반드시 살펴봐야 합니다.

등 통증이나 협착증 모두 한방에서는 비틀어진 척추와 주변 근육을 제 위치로 돌리기 위한 추나요법이 주 치료가 되는데요. 아무래도 노년기에는 뼈가 약해져 있는 시기라 수술 등 기타 치료보다는 부드럽게 뼈 주변의 근육과 인대 등을 교정해주는 경근추나요법이 등 통증 및 척추질환을 부담없이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라 하겠습니다.

   
 

그리고 평소에는 가급적 아이를 업거나 안은 채 집안일을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구요. 아이가 잠들었을 때는 허리를 뒤로 젖혀본다던가 어깨, 목을 빙그르르 돌려보는 등 긴장된 근육을 자주 풀어주는 것이 육아로 인한 등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청구경희한의원 신사점 이웅경 대표원장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