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타일리시 포터블 SSD 'T1' 글로벌 런칭
상태바
삼성전자, 스타일리시 포터블 SSD 'T1' 글로벌 런칭
명함보다 작은 크기(4/5)에 무게는 단 30그램에 불과… 1테라바이트(TB) 및 500, 250기가바이트(GB) 등 3종 출시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5.01.0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삼성전자가 크고 무겁고 느린 기존의 외장형 HDD를 빠르게 대체하는 스타일리시 포터블 SSD 'T1'을 6일 새롭게 선보였다.

▲ 스타일리시 포터블 SSD 'T1'.<사진제공=삼성전자>
포터블 SSD 'T1'은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는 3차원 V낸드에 기반한 새로운 SSD 라인업으로서, 가볍고 휴대하기 편리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의 프리미엄 디자인을 적용했다. 특히 'T1'은 내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가전박람회인 'CES 2015'에서 가장 혁신적인 반도체 제품으로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소비자용 포터블 SSD 'T1'을 한국, 미국, 중국, 독일 등 15개국에서 이달부터 판매를 개시하고 순차적으로 전 세계로 확대할 계획이다.

'T1'은 1테라바이트와 500, 250기가바이트 등 모든 용량에서 기존 외장 HDD보다 4배 빠른 업계 최고 수준의 연속 쓰기/읽기 속도(450MB/s)를 구현했고, 극한의 작업 환경에서도 250MB/s에서 350MB/s의 안정적인 성능을 유지해 소비자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또한 랜덤 읽기와 쓰기 속도는 각각 8000 IOPS(Input Output Per Second)와 21,000 IOPS로서 외장 HDD보다 읽기는 60배 이상, 쓰기는 100배 이상 빨라 표준형 SSD 수준의 편리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자동으로 온도를 감지하는 과열 방지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외부의 물리적 충격에도 강할 뿐만 아니라 256 비트(bit) AES(Advanced Encryption Standard) 암호화 엔진을 탑재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데이터 안정성을 확보했다.

특히 'T1'은 명함의 4/5 크기로 무게는 30그램(g)에 불과해 휴대성이 뛰어나면서도 흠집, 긁힘에 강한 디자인으로 깔끔한 외관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 마케팅팀 김언수 전무는 "이번 포터블 SSD 'T1'은 SSD만의 높은 성능과 데이터 안정성,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동시에 구현해 모든 PC사용자들에게 만족감을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향후 기존 외장 스토리지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로서 새로운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고 고성장 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월 표준형 SSD '850 EVO' 출시로 PC용 SSD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 데 이어, 이번 포터블 SSD 'T1' 출시로 글로벌 소비자용 SSD 시장 1위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빠르게 높여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