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FTA' 전경련 회원사 90% 찬성
상태바
'한-EU FTA' 전경련 회원사 90% 찬성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06.2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417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EU FTA 기업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기업(256개사)의 89.4%가 한-EU FTA 체결을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   자료 : 전경련

조사에 따르면 한-EU FTA 체결을 찬성(지지 71.5% + 적극지지 17.9%)하는 기업들은 관세철폐로 인한 對EU 수출증가(37.5%)를 가장 큰 이유라 했으며, 다음으로 무역구제, 환경규제 등 EU 측 비관세 장벽의 개선(30.1%), EU와의 기술협력, 투자유치 확대(29.3%)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EU FTA 체결에 부정(반대 10.2% +적극반대 0.4%)적인 입장을 보인 기업들은 국내 취약산업의 기반 약화(48.1%), EU측 관세철폐에 따른 실익을 기대하기 어려움(25.9%) 등을 그 이유로 들었다.
 
더불어 기업들은 한-EU FTA가 체결되면 수출을 비롯하여 국내경제 전반에 긍정적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응답기업의 94.9%는 對EU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답변했고 국내 경제시스템 제고 및 경제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밝힌 기업은 각각 84.4%, 93.7%로 나타났다. 국내투자유치(85.1%), 소비자 후생 증대(85.5%)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EU FTA 협상에서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

▲   자료 : 전경련

한편 EU와의 FTA 협상에서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로 우리 수출 상품에 대한 EU측 관세 조기철폐가 28.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양국간 기술협력 및 투자유치 활성화(21.5%)가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환경/기술 등 까다로운 EU 규제 완화(17.5%), 국내 민감품목의 관세철폐 유예기간 확보(17.2%), 원산지 규정/무역구제 등 비관세 장벽 완화(14.1%) 순으로 나타났다.

<이민석 기자> lms@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