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 숨 고르기…강변 SKVIEW 등 6627가구 공급
상태바
분양시장 숨 고르기…강변 SKVIEW 등 6627가구 공급
[11월 둘째 주 분양시장] 전국 11곳서 6627가구 분양, 견본주택 5곳 오픈
  • 김정일 기자
  • 승인 2014.11.0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정일 기자] 11월 둘째 주 분양시장은 초겨울 비수기로 접어들면서 잠시 숨을 고르는 모양세다.

8일 부동산전문리서치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전국에서 총 11곳 6627가구(임대, 오피스텔 포함)가 청약접수를 받는다. 이는 지난 주 청약물량 총 1만 2667가구보다 47.7% 감소한 물량이다. 견본주택 개관을 앞두고 있는 곳은 5곳이다. 당첨자발표는 23곳, 계약은 13곳에서 이뤄진다.

우선 서울 및 수도권에서는 12일 SK건설은 광진구 구의동에 공급된 ‘강변 SKVIEW’의 1·2순위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이 단지는 지하5층~29층, 2개동, 전용면적 84~101㎡, 197가구의 주상복합아파트로 공급된다. 서울지하철2호선 구의역과 강변역에 인접한 더블역세권에 해당한다. 단지 인근에 광진중, 양친초·중, 광양중고, 건대부고 등의 학교와 학원가가 밀집해있다.

GS건설은 중구 만리동2가 176-1번지 일대에 공급된 ‘서울역센트럴자이’의 청약접수를 12일 시작한다. 이 단지는 지하5층~지상25층, 14개동, 총 1341가구 중 전용면적 72㎡·84㎡ 418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1·4호선과 경의선, 인천공항철도, KTX가 지나는 서울역과 2호선·5호선 충정로역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롯데마트·롯데아울렛·롯데백화점·신세계백화점·남대문시장 등 편의시설이 가까이 위치해 있다.

광역시 및 지방은 12일 대전도시공사가 노은3지구 B4블록에 공급된 ‘트리풀시티 포레’의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이 단지는 지하2층~지상20층, 6개동, 전용면적 74㎡·84㎡ 총 439가구가 공급된다. 유성IC와 한밭대로, 도시철도 1호선이 통과하는 반석역, 지족역 및 BRT정류장 등이 인접해있다. 단지 인근에는 초·중·고교가 위치해 있으며 매봉산과 지족산, 2개의 어린이공원 등 산과 공원이 밀집해 있다. 

같은 날 한국토지신탁은 칠곡군 왜관읍 석전리 515번지 일원에 공급된 ‘왜관 한양수자인’의 청약접수를 시작한다. 이 단지는 지하1층~지상20층, 3개동, 전용면적 68~84㎡, 총 299가구가 공급된다. 경부고속도로 왜관IC가 가까이 있고 북부버스터미널·왜관역, 4번과 67번 국도가 인접해 있다. 마트와 보건소, 칠곡군청, 도립도서관 등 생활편의시설 이용도 편리하다.

견본주택은 14일 대림산업이 경기도 화성 반월동 517번지 일대에 ‘e편한세상 화성’의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이 단지는 지하1층~지상28층, 12개동, 전용면적 58~84㎡, 총 1387가구가 공급된다. 수원 영통지구와 가깝고 동탄1기 신도시와 바로 인접해 있어 탄신도시의 생활인프라와 교육인프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삼성모바일 부품연구소 등 20만 종사자들의 배후주거단지로 미래가치가 풍부하다.

같은 날 제일건설은 대구 성서5차 첨단산업단지 A1블록 일대에 ‘북죽곡 제일풍경채 프라임’의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이 단지는 지하1층~지상29층, 15개동, 전용면적 39~84㎡, 총1457가구로 구성된다. 세천교와 성서5차 진입도로, 금호강변도로(예정)를 통해 시내 접근이 용이하며 금호JC, 성서IC가 단지 가까이에 위치해있다. 도보 통학이 가능한 세천초가 2016년 개교 예정이며 계명대 성서캠퍼스 내 동산의료원도 내년 개원 예정이 되어있다. 달성문화센터, 달성군립도서관 등 문화시설이용도 편리하다.

금호건설도 광주 북구 풍향2구역을 재개발한 ‘교대 금호어울림’의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이 단지는 지하2층~지상22층, 12개동, 전용면적 59~84㎡, 총 960가구 중 598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KTX광주역이 가깝고 제2순환도로가 단지 인근에 위치해있어 호남고속도로 문흥IC, 동광주IC로의 진출입이 편리하다. 단지 바로 앞에는 광주교대와 부설초교가 있으며 동강대, 풍향초, 두암초중교, 동신여중고 등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