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관피아' 논란…재취업자중 89%가 산하기관으로 취업
상태바
미래부 '관피아' 논란…재취업자중 89%가 산하기관으로 취업
홍의락 의원 "2년간, 4급이상 재취업 9명중 8명…나머지 1명도 금융권 재취업"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4.09.1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최근 2년간 미래창조과학부 4급 이상 직원 재취업자 9명 중 8명이 미래부 산하기관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홍의락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위원장)은 최근 2년간 미래창조과학부 4급 이상 직원 재취업자 9명 중 8명이 미래부 산하기관으로 재취업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미래부로부터 제출받은 ‘미래부 출범이후 4급이상 퇴직자 재취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재취업자 9명 중 8명이 미래부의 산하기관으로 재취업했다. 또 산하기관 외 재취업자 1명도 금융권으로 재취업했으며,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를 허가해줬다. 같은 기간 4급 이상 미래부 직원의 퇴직자는 총 26명이었다.

홍 의원 측은 미래부는 산하기관에 대해 감사 등 관리·감독을 하며, 예산을 배정해 정책사업 등을 집행한다면서 이런 기관에 본부부처의 상위직 공무원이 재취업한다는 것은, 감사시 또는 예산 배정시 재취업 직원이 전 직장인 미래부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홍의락 의원은 "미래부는 1년 예산이 13조원이 넘고, 유관기관도 49개에 달하는 대(大)부처"라며 "미래부 공무원의 산하기관에 대한 재취업은 정책집행의 왜곡을 불러올 수 있어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홍 의원은 "8건의 재취업이 위법한 것은 아니지만, 공직자윤리위 및 미래부 차원에서 보다 엄격한 직원 재취업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