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미디어 벤처 본격 육성
상태바
미래부, 미디어 벤처 본격 육성
스마트미디어X 캠프 통해 14개 벤처 기업 신규 미디어서비스 발굴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4.07.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미래부가 미디어 벤처 육성에 본격 나선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달 24일부터 25일 양일간 코바코 연수원에서 열린 ‘2014년 스마트미디어X 캠프(이하, X캠프)’를 통해 14개 벤처 및 중소개발사들의 신규 스마트미디어 서비스를 발굴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미디어 신규 서비스’ 분야와 ‘스마트미디어 양방향 기술’ 분야로 나뉘어 1박2일로 진행된 X캠프는 총 61개 벤처·중소개발사들이 자신들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서비스 기획안, 기술을 발표했으며, 그 결과 12개 플랫폼사는 14개 벤처·중소개발사와 신규 미디어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컨소시엄 후보군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 중 ㈜마이크임팩트는 3개의 플랫폼사와 ㈜재플·㈜블루윈드·㈜사운들리는 각각 2개의 플랫폼사와 매칭돼 신규 서비스에 대해 플랫폼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으며,  ㈜텍스틸러스· ㈜재플·㈜사운들리 3개사는 벤처 투자사로부터 우선 투자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발표된 벤처·중소개발사와 플랫폼사간 매칭된 컨소시엄 후보군은 오는 14일까지 2주간 개별협상이 진행되며, 협상 결과에 따라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최종 컨소시엄을 구성하게 된다.

미래부는 이렇게 최종 구성된 컨소시엄 중 평가를 통해 선정된 6개 서비스에 대해서는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의 ‘스마트미디어 상용화 시범 사업’으로 선정하고 서비스당 1억원 내외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진행된 스마트미디어 양방향 기술은 자유공모 분야.에 위스캔, 에어코드, 네무스텍, 에어코드, 테크앤조이, 미디어몬스터, 미림미디어랩 등 6개 기업, 다국어 자막 분야는 지정 공모 과제에 디온컴퍼니 1개 기업이 선정됐다. 기술 분야 선정 기업은 현장실사 등을 거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양방향 기술 개발’사업으로 최종 선정되며 과제당 1억원 내외로 지원하게 된다.

박윤현 방송진흥정책관은 "X캠프를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다양한 미디어 벤처 및 중소개발사들이 미디어 생태계에서 육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마트미디어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미디어의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통해 방송 산업 전체의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