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문화
소개팅 납치, 30대 男 '다른여자 온다는 말에'… "동물마취제 먹고 정신 잃어"

   
▲ 소개팅 나갔다가 납치 된 피해자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온라인뉴스팀] 소개팅을 하자며 젊은 남성을 유인해 납치한 뒤 몸값을 요구하려 일당이 검거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7일 강도상해 혐의로 최모(36)씨와 조모(3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일 새벽 1시 20분께 강남구 역삼동 강남역 인근 술집에서 강모(36)씨의 술에 동물마취제를 타 정신을 잃게한 뒤 납치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최씨는 인터넷 조건만남 사이트에 '스펙이 좋은 남자를 찾는다'는 제목의 채팅방을 만들고 강씨에게 "2대2 소개팅에 함께 나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소개팅에 나온 여성들은 최씨로부터 1인당 10만원씩을 받은 '알바'들이었다.

이들은 곧 자리를 떴고 최씨는 "조금만 기다리면 다른 여자들이 온다"며 강씨를 붙든 뒤 술에 약을 탔다. 이후 정신을 잃은 강씨를 최씨와 밖에서 대기중이던 조씨가 함께 차량에 실어 납치했지만 강씨는 스펙이 좋은 남자 아닌 무직자로 갖고 있던 현금은 16만원뿐이었고 카드한도도 90만원에 불과했다.

이에 범인들은 강씨를 도봉구 창동의 방음시설이 된 사무실에 하루간 갇혔다가 이튿날 새벽 손발이 묶인채 차량 트렁크에 실어 강씨의 집이 있는 도곡동 인근 공준전화로 가족을 협박햐려 했다. 하지만 다행이 강씨는 결박을 풀고 양재역사거리 인근에서 탈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범행이 더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최씨 등을 추궁하고 있다.

소개팅 납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스펙 좋은 남자가 왜 조건만남을 하겠어!", "남자도 위험한 세상", "어떻게 이런일이 있지", "조건만남 나갈 때 어느정도는 생각하지 않았을까" "왠지 범인들은 죄가 더 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