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부위원장에 여측 허원재 위원 선출… 야측 김재홍 위원 '무효' 주장
상태바
방통위 부위원장에 여측 허원재 위원 선출… 야측 김재홍 위원 '무효' 주장
김재홍 위원 "합의가 아닌 여당 단독 결정. 결코 인정할 수 없다"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4.04.1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야당 측 위원 없이 여당 측 위원만으로 여당 추천위원인 허원제(사진) 상임위원을 부위원장으로 호선했다.

이에 대해 야당 추천위원인 김재홍 상임위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의결된 사항에 대해 "합의가 아닌 여당 단독으로 결정된 것"이라며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1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야당 측 위원 없이 여당 측 위원만으로 전체회의를 열고 부위원장을 호선했다.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전임 위원회를 사례로 들면서 "3년의 방통위 임기 중 전반기에는 여당 추천 상임위원을, 후반기에는 야당추천 상임위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여당 측 상임위원인 허원제 위원과 이기주 위원 중 허 위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정하고 임기는 2015년 10월 5일까지로 정했다. 그 이후는 야당 측 상임위원이 부위원장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야당측인 김재홍 위원은 강하게 반발했다. 김 위원은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고 "왜 오늘 부위원장을 호선해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합의가 아닌 여권 위원 만이 참석해 진행한 회의에서 결정된 것을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문제는 오는 21일 개최되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회의에서 진지하게 논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통위는 이날 야당 측 상임위원이 빠진 상태에서 여당 측 위원 3명 만으로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야당이 추천한 고삼석 내정자가 법제처의 '부적격' 해석에 따라 대통령의 임명을 받지 못했고, 또 다른 야당 추천 위원인 김재홍 위원도 야당 측 상임위원의 선정 없이 회의를 진행하는 것에 반발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