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방통위원장 "KBS, 수신료 중심의 재원구조돼야"
상태바
이경재 방통위원장 "KBS, 수신료 중심의 재원구조돼야"
"1년간 방송·언론의 자유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
  • 정일권 기자
  • 승인 2014.03.2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일권 기자]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이 1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25일 퇴임했다.

이 위원장은 25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기 위원회 이임식에서 “삶의 전부인 언론·방송에 마지막 정열을 쏟았던 1년”이라며 “무엇보다 건국 이래 정치의 볼모였던 방송·언론의 자유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방송이 공적 책무에 충실하려면 KBS가 본래의 임무로 돌아와야 하고 수신료 중심의 재원구조가 돼야 한다"며 "33년간 묶였던 수신료 조정안이 국회에서 현명한 결론이 나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논란이 됐었던 종편 재승인 심사에 대해서도 "품격있는 콘텐츠 제작과 여론 다양성 제고라는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도록 공정하고 엄격하게 재승인 심사를 마쳤다"고 했다.

이 외에도 초고화질TV(UHDTV), 지상파다채널서비스(MMS), 8VSB 등 첨단기술과 단말기 보조금·개인정보 유출 등 이용자 보호 문제 등에 대해서는 규제만으로 풀기 어려웠다고 그는 말했다.

이경재 위원장은 "방통위 공무원들이 철저히 준비하고 실행에 옮기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데 깊이 감사한다"면서 "과가 있다면 안고 갈 것이며 방송통신 발전에 더 큰 공을 세울 수 있도록 새 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을 잘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