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남성 패션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비드 컬러
상태바
올 봄 남성 패션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비드 컬러
  • 엄정권 기자
  • 승인 2014.03.1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엄정권 기자] 봄기운이 완연해지는 가운데 강렬하고 비비드한 컬러와 패턴 제품들이 눈에 띈다. 올 봄, 남성 브랜드들은 기존에 카키, 네이비, 그레이 등 단조로운 색감이 아닌 블루, 레드, 그린의 비비드한 컬러를 선보이고 있다. 
 
화사한 컬러감과 패턴이 대세인 만큼, 남성 유러피안 캐주얼 브랜드 ‘애드호크(AD HOC)’ 에서는 비비드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재킷을 출시했다. 면 스판의 소재로 편안하며 착용감을 주며 심플한 투 버튼 장식으로 과하지 않은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캐주얼과 정장 차림 모두 활용이 가능한 올 봄 꼭 소장해야 할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

▲ <사진 제공:= 애드호크(AD HOC>
컬러가 아닌 패턴에 도전해 보고 싶다면, ‘애드호크(AD HOC)’의 도트 무늬 슬림 셔츠를 추천한다. 화려한 패턴인 동시에 슬림한 라인을 살려주어 남성미를 더욱 업그레이드 시켜 줄 것이다.

기존의 셔츠는 넥타이와 함께 매치할 베이직한 아이템에 그쳤다면, 올 봄에는 잔잔한 패턴이 돋보이는 셔츠를 포인트 이너로 활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 밋밋한 스타일링에 활력을 불어 넣는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해낼 수 있을 것이다.

좀 더 화려해진 남성 아이템은 소품에도 더해졌다. 패턴이나 컬러 포인트가 부담스럽다면 모자나 신발 등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한층 센스 넘치는 패션의 완성이 될 수 있다.

이태리 하이앤드 퍼포먼스 슈즈 브랜드 ‘스트라다(STRADA)’에서는 개성있는 컬러로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 잡는 패턴 스니커즈를 출시했다. 비비드한 컬러 배색과 강렬한 디자인으로 패션성을 살렸다.

이 제품 바닥에는 요철 무늬가 있는 고무 소재 비브람솔이 장착돼 있어 편안한 착용감을 준다.

▲ <사진 제공=스트라다(STARDA), 수페르가(SUPERGA), 드라이프(DRIFE)>
또한 전세계적으로 매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이태리 스니커즈 브랜드인 ‘수페르가(SUPERGA)’에서는 올 봄 ‘2750 골드 글리터’ 제품을 선보였다. 금박 장식이 메탈릭한 느낌을 주어 포인트 슈즈로 활용하기에 제격이다.

패션 피플들 사이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 있다면 단연 모자일 것이다. 스냅백이나 캡 모자가 아닌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해 보고 싶다면 스트릿 브랜드 ‘드라이프(DRIFE)’ 의 튤립 햇을 추천한다.

일명 벙거지 모자로 불리는 튤립 햇은 심플하고 깔끔한 옷차림에 포인트로 활용하기에 좋다. 마드라스 체크 디자인이 통기성이 좋은 샴브레이 원단과 만나 가볍게 착용하기 좋으며 양면 디자인으로 활용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