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록 미래부 2차관, ETRI 정보보안 연구현장 격려
상태바
윤종록 미래부 2차관, ETRI 정보보안 연구현장 격려
전문가 간담회 개최 및 사이버정보보안 신기술 시연
  • 김봉연 기자
  • 승인 2014.03.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은 13일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를 방문, 전문가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사이버정보보안 분야의 새로운 기술을 연구하는 일선 연구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농협, KT 등 개인정보 유출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 과 R&D 차원의 대응방안 등이 심도 깊게 논의됐다.

이어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개발 중인 인터넷레이더, 스마트인증 등 새로운 기술에 대한 설명회가 진행됐다. 인터넷레이더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DDoS 공격 및 사이버 표적공격(APT) 위협을 인지·대응하는 지능형 보안 기술이다.

윤 차관은 “우리 국민들의 개인정보는 어떠한 경우에도 안전하게 보호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정부차원에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정보보안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