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서울-경기 대중교통 통합환승제 실시
상태바
7월부터 서울-경기 대중교통 통합환승제 실시
10km이상 5km구간마다 100원씩 가산, 총 5회 환승 가능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06.08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서울과 경기도의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각각의 요금을 부과해야 했던 국민들의 근심이 조만간 사라질 전망이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문수 경기도지사, 이철 한국철도공사사장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회동해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할인제' 시행을 위한 공동 합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공동합의문은 지난해 12월8일 서울ㆍ인천ㆍ경기 등 3개 시ㆍ도지사가 수도권 광역현안에 대한 정책 공조를 밝힌 지 6개월만에 세부 후속 실행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이중 통합요금제를 수도권으로 확대 시행하기로 한 것이 이번 협약의 대표적인 성과로 꼽힌다.
 
오는 7월1일 첫차부터 적용되는 통합요금제는 교통카드로 서울버스와 경기 일반형 시내버스ㆍ마을버스, 수도권 전철 간 환승을 하는 경우 통행거리를 합산해 기본구간 10㎞를 초과하면 5㎞마다 100원씩 추가로 내는 거리비례요금제이다.
 
이 제도는 2004년 7월 1일 서울시가 대중교통체계를 전면 개편하면서 도입한 제도로, 통합요금제를 시행하지 않는 경기버스를 타고 서울을 오가는 경기도민은 서울시민과의 상대적 차별감을 느껴야 했고, 환승할인을 받고자 서울버스만 골라 타는 진풍경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주민들의 많은 불만이 있어 왔으며 통합요금제를 확대 시행하라는 민원도 끊임없이 제기됐었다.
 
경기도의 통합요금제 시행으로 서울-경기 및 경기도를 오가는 6770대(일반형 시내버스 5533대, 마을버스 1237대)의 경기버스를 이용하는 1일 평균 83만건의 이용객들이 1인당 평균 650원 정도의 할인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서울버스와 경기버스 간 통합요금제 시행에 따라 발생하는 환승손실금은 버스회사의 관할 지자체가 부담하기로 했으며, 경기버스와 수도권 전철 간 환승에 따라 발생하는 환승손실금은 경기도가 전철운영기관 손실의 60%를 보전하기로 했다.
 
통합요금제의 경기도 확대 시행과 더불어 교통카드 이용승객의 편의도모와 다양한 교통카드 정책을 실현할 수 있도록 표준형 교통카드 도입을 추진키로 했으며, 시계 유ㆍ출입 주요 교통축에 환승센터의 건설을 추진하고, 지역 내 교통네트워크 확충을 위해 시ㆍ도내에서 버스와 수도권 전철과의 연계시스템을 우선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전철역까지 연결되는 도로개설 및 버스노선 신설ㆍ변경을 통해 버스 이용수요를 전철로 분산시키는데 노력하기로 했으며,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 주민의 편의증진을 위해 버스 색상과 노선번호체계를 상호 협의하여 조정하는 등 총 9개항에 대해 합의 했다.
 
다만 이번 통합요금제의 대상에서 광역(좌석)버스와 인천버스가 제외되어 이를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만이 예상된다.
 
서울시에 따르면 광역(좌석)버스의 경우 시스템구축과 요금체계 기준이 마련 되는대로 빠른 시일내 통합요금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한 만큼 머지않아 실시될 것으로 보이며, 인천시는 현재 인천버스 간에 시행하고 있는 무료환승제 등이 정비되면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이민석 기자> lms@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