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고체물리학계 세계적 석학 초청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고체물리학계 세계적 석학 초청
8일 신물질 연구모임 개최....진흥방안 논의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06.0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빅창규)은 고체물리학계의 세계적인 석학들을 초청해서 중성자 과학과 고체물리학의 진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신물질 연구 모임’(Meeting on Emergent Materials)을 8일 연구원내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INTEC) 우남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미 럿거스대 석좌교수 겸 포항공대 석학교수인 정상욱 박사와, 이승헌 버지니아대 교수 등 국내외 고체물리학 전문가 5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한국 중성자 과학의 미래’라는 주제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전병진 하나로이용연구본부장, 최병호 양성자기반공학기술개발사업단장의 기조 발표를 들은 뒤,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내에 오는 2010년 완성 예정으로 건설중인 삼축분광장치 등 중성자 과학시설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오후에는 고체물리학과 첨단 신물질 연구에 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모임은 국내외 저명한 고체물리학자들에게 하나로의 중성자 과학시설을 소개하고, 중성자 과학과 고체물리학의 진흥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참가자 중 정상욱 교수는 단결정 시료제작의 세계적 권위자로, 한국인 물리학자 가운데 SCI(과학기술논문색인) 급 학술지 인용지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정 교수는 다강체, 자성 및 강유전체, 거대자기저항체, 초전도물질과 관련된 기초연구 및 응용분야에서 20여년 간 40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해 1993~2003년 세계에서 13번째로 가장 많이 인용된 물리학자(2005년 1월 기준 1만5,600회)로 꼽히고 있다.
< 이민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