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 출고가 8.87% 인상
상태바
롯데주류, '처음처럼' 출고가 8.87% 인상
  • 김은경
  • 승인 2013.01.1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은경 기자] 롯데주류가 오는 19일부터 '처음처럼' 등 소주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8.8% 가량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상 품목은 처음처럼, 산처럼, 담금소주 등 3개 제품군으로, 지난 2009년 이후 4년 만에 인상하는 것.
 
이에 따라 '부드러운 처음처럼'의 360㎖ 병 제품 출고가는 868.9원에서 946원으로 8.87% 인상, 1.8ℓ 페트 제품(19도)은 6.99% 올라 출고가가 3,266.5원에서 3,494.7원으로 변경된다. 
 
또 '진한 처음처럼(20도)' 360㎖ 병 제품은 889원에서 961.4원으로 8.14%, '순한 처음처럼'은 848원에서 930.6원으로 9.74% 오른다.

강원도 지역 제품인 '산처럼'은 888.9원에서 961.4원으로 8.16%, 담금소주 1.8ℓ(30도)의 출고가격은 3,727원에서 4.031.5원으로 8.17% 인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주정가격이 오르고 4년 동안 포장재료비와 물류비 등 많은 원가 상승요인이 있었지만 최근 경기상황을 고려해 원가절감 등을 통해 최소한의 인상요인만 반영했다"며 "경쟁사 제품들에 비해 낮은 출고가격도 그대로 유지하는 선에서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