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곡동 특검팀, 이상은-다스 계좌도 추적
상태바
내곡동 특검팀, 이상은-다스 계좌도 추적
붙박이장에서 꺼낸 현금 6억원 출처가 수사 핵심...김백준 등 줄줄이 소환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12.10.30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치팀]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중인 이광범 특별검사팀이 이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을 31일 소환하기로 했다.

이 회장 측은 이시형 씨에게 빌려준 현금 6억 원과 관련해, "집 붙박이장에 보관하던 현금 가운데 6억 원을 직접 세서, 부인에게 전달하라고 맡긴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특검팀은 이상은 회장에게 30일 특검에 나와 조사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이 회장 측이 지병을 이유로 출석을 하루 미뤘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은 수요일인 312일 오전 10시 특검에 소환된다.

이 회장 측은 지병 문제로 의료진과 출석 일정을 상의중이라며 가급적 하루에 조사를 마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조카 이시형 씨에게 내곡동 부지 매입 대금 12억 원 가운데 6억 원을 현금으로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 때문에, 이번 사건의 주요 관련자다.

이 회장 측은 현금 6억 원과 관련해, 지난해 5월 20일 경북 경주 다스 본사에서 시형 씨가 사저 부지 매입 대금 6억 원을 빌려달라고 부탁했고, 차용증도 직접 써왔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바로 당일 서울 구의동 자택으로 가 붙박이장에 보관하고 있던 현금 가운데 6억 원을 직접 세서 부인에게 맡겼고, 나흘 뒤인 24일 시형 씨가 와서 그 돈을 찾아갔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붙박이장 현금의 출처에 대해서는 사업하는 과정에서 생긴 돈이라며 "정치하는 동생들에게 꿔 줄 일이 있어 보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 빌려준 6억 원 가운데 5억 원은 최근 시형 씨가 갚았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모레 이 회장이 나오면 이 같은 주장의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특검팀 관계자는 현금 6억 원의 출처도 특검의 수사 대상이라며 이 회장의 계좌뿐 아니라, 회사 다스에 대한 계좌 추적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의 실무를 담당했던 청와대 직원 김태환 씨가 오늘 특검에 재소환된다.

앞선 조사 때는 김 씨의 신분이 참고인이었지만, 오늘은 피의자 신분이다.

특검팀이 청와대 경호처가 내곡동 사저 부지를 사면서 대통령 일가에 이득을 주고, 국가에 손해를 끼쳤다는 배임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를 어느 정도 확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특검팀은 김 씨에게 부지 매입을 지시한 김인종 전 청와대 경호처장과, 시형 씨의 부지 매입 대금 납부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이번 주 중으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