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신샌드위치 증후군에 시달린다
상태바
직장인, 신샌드위치 증후군에 시달린다
10명中 7명, 직장과 가정사이에서 갈등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7.06.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중 7명은 직장과 가정사이에서 괴로워하는 ‘신 샌드위치 증후군’을 겪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리크루팅 업체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 직장인 663명을 대상으로 ‘직장-가정의 갈등으로 인한 신 샌드위치 증후군’에 대해 조사한 결과 85.1%가 ‘가정이 직장보다 중요하다’고 응답했다고 5일 밝혔다.
 
또한 73.8%는 직장-가정간의 갈등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여성보다는 남성이, 외벌이보다는 맞벌이가, 자녀가 있는 가정의 경우 직장-가정간의 갈등을 겪고 있다는 질문에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더불어 이러한 갈등은 주로 이직의도의 증가, 직장만족과 조직 몰입의 감소 등 직장생활의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가정간의 갈등으로 인한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이직의도 증가’가 응답률 38.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뒤이어 △직장 만족과 조직몰입의 감소(34.8%) △사기저하(34.8%) △생산성 감소(17.2%) △가족으로부터 소외감 증가(15.8%) 순으로 조사됐다.
 
두 영역간의 갈등요인에 대해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초과근무시간’이 응답률 51.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기업의 구조조정, 비정규직의 증가로 인한 고용불안’이 20.4%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갈등의 원인으로 △잦은 회식(14.5%) △배우자의 소득(외벌이, 맞벌이 등 12.2%) △자녀양육에 대한 책임(11.3%) △가정 내의 전통적인 남녀 역할의 변화(11.3%)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나는 직장일 때문에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낼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는 문항에 응답자 50.3%가 ‘자주 또는 거의 매일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5.5%만이 ‘전혀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는 등 일로 인해 개인시간을 갖지 못하는 직장인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화수 잡코리아 대표는 “기업의 인적자원 관리측면에서 볼 때, 직장-가정간의 갈등으로 인해 직장생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이 둘 사이에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기업 측의 최대한 배려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민석 기자> lms@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