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 자영업자, 롯데그룹 제품 불매운동 돌입
상태바
200만 자영업자, 롯데그룹 제품 불매운동 돌입
전국 유흥업소에서 '처음처럼' '스카치블루' 등 불매...가족들도 동참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12.07.1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제팀] 200만 자영업자가 국내 최대 유통 재벌 롯데그룹의 제품을 팔지 않기로 했다.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과 유권자시민운동은 80여 소상공인 단체 회원 200만 명과 함께 오늘부터 롯데그룹 제품을 무기한 불매하는 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 자영업단체는 지난 13일 국내 유통 1위 기업을 상대로 투쟁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롯데그룹에 보냈다.

이들 단체는 공문에서 대형마트 의무휴업 준수, 신용카드 수수료 체계 개편 수용 등 자영업자의 요구를 체인스토어협회와 대형마트가 거부해 롯데 제품 불매운동에 돌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롯데 제품 불매와 더불어 홈플러스와 이마트 등 8개 대형마트 불매 운동도 함께 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