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저축은행발 불안감, 더이상 키우지 말아야
상태바
[기자수첩]저축은행발 불안감, 더이상 키우지 말아야
  • 정성훈
  • 승인 2011.02.24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발 저축은행 영업정지 파장이 8곳에 대한 영업정지로 마무리되는 분위기다. 저축은행권의 대대적인 지각변동도 예상된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 업계의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제거된 만큼 이제는 시장 정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최근 잇따른 저축은행의 영업정지사태로 인해 우량저축은행에 돈을 맡긴 고객들 사이에서도 위기감이 조성되며 '뱅크런'현상을 일으킨 점은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문제가 발생한 저축은행 뿐 아니라 우량 저축은행까지도 고객들의 확인전화가 빗발칠 정도다.

물론 일부 저축은행의 부실은 예견된 일이었다. 투명하지 못한 경영과 대출남발, 미흡한 위기관리 등 여러가지 요인이 이번에 한꺼번에 찾아왔다.

그러나 이보다는 금융당국이 이를 사전에 예방하지 못하고 추가 영업정지라는 극처방을 내려 예금주들의 불안감을 조장해 사태가 더욱 악화됐다는 주장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한꺼번에 예금이 인출된다면 아무리 우량한 금융사도 흔들릴 수 밖에 없다. 금융당국이 사전에 저축은행들과 문제에 대한 대책을 마련, 해결을 모색했다면 금융당국에 대한 비난도, 예금인출을 위해 저축은행에 구름같이 몰려드는 고객들의 모습도 볼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늦은시간 까지 예금인출을 위해 번호표를 들고 기다렸던 고객들의 대부분 어렵게 모은 돈을 조금이라도 높은 금리를 주는 곳에 맡기려 했던 서민들이었다. 누가 이들에게 잘못을 물을 수 있을까?

PF대출 등으로 야기된 부실저축은행에 대한 우려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었다.

서민을 등지고 고위험 고수익에 취해 무리수를 일삼던 저축은행과 이를 알면서도 간과했고, 이제와서 한꺼번에 문제를 터뜨려 버린 금융당국을 다시 한번 비난할 수 밖에 없다.

물론 이번 저축은행 사태가 진정된 이후 대규모 구조조정이 먼저 진행되겠지만 남은 저축은행들은 이제부터라도 다시 서민들에게 돌아가야 한다.

또 금융당국 역시 그들의 임무에 충실해 금융시장의 안정을 지키기 위해 힘써야 한다.

저축은행과 금융당국이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비난을 받았던 만큼, 이를 거울삼아 앞으로는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