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5월 맞아 축구/야구 LOVE DAY 이벤트
상태바
신한카드, 5월 맞아 축구/야구 LOVE DAY 이벤트
  • 박종준
  • 승인 2010.04.2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메인 스폰서십을 맺고 있는 FC서울과 LG트윈스의 홈경기 관람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신한카드 LOVE DAY’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5월 5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FC서울과 성남일화의 경기에 신한카드로 입장료를 결제하는 고객에게는 좌석별로 30~50%의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특별히 이날 경기에는 어린이날을 맞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어린이 주인공 4명이 함께 시축을 할 예정이다.

한편 5월 8일과 15일에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지는 LG트윈스와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신한카드로 입장료를 결제하면 결제고객당 2천원을 결제계좌로 입금해 준다. LG트윈스 선수가 홈런을 치면 추가로 1천원, 총 3천원을 캐시백해 준다.

LOVE DAY를 기념해 신한카드 CF에 출연한 연예인들이 시구도 한다. 8일에는 가수 이승철, 15일에는 배우 김하늘이 시구를 할 예정이다.

세번의 LOVE DAY에는 각각 신한카드 결제고객 중 10명을 추첨하여 신한 기프트카드 30만원을 현장에서 증정하며 모든 신한카드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응원도구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경기장 카메라맨이 뽑은 각 경기당 4팀의 LOVE가족과 BEST커플에게는 신한 기프트카드 10만원을 증정하기도 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연인 단위로 스포츠관람을 하려는 고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본 이벤트를 기획하게 되었다”면서 “향후에도 늘 고객을 생각하는 자세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