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인성-심수창 경기중 분열에 팬들 뿔났다
상태바
LG 조인성-심수창 경기중 분열에 팬들 뿔났다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8.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스포츠연예팀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선수들간에 불화가 일어나 팬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트윈스와 KIA 타이거스간의 경기에서 LG의 포수 조신성과 투수 심수창이 말다툼을 벌이는 사태가 발생했다.
 
LG의 주장 겸 포수 조인성은 1-6으로 뒤지고 있던 4회 초 무사 1,3루 위기에서 김용수 투수코치와 함께 선발투수 심수창이 있는 마운드로 향했다. 이어 조인성이 심수창에게 뭐라고 말을 건넸고, 심수창은 불만에 찬 표정이 그대로 노출되며 잠시 냉랭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에 당황한 김 코치는 두 사람을 말렸고 심수창이 화난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가 상황은 일단락 됐지만, 조인성은 불편한 표정으로 심수창의 뒷모습을 노려봤다. 결국 김재박 감독은 6회초 경헌호·조인성 배터리가 2점을 더 내주자 6회말 공격 때 조인성을 대타 이진영으로 교체했다.
 
이날 두 사람은 1회 폭투 상황에서 조인성이 공을 놓쳤던 점과 심수창이 힘있게 공을 던지지 못한 점을 놓고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LG 팬들은 팀 내부의 분열에 불쾌함을 감추지 못하며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날 LG는 KIA에 6대 11로 지면서 7연패의 수렁에 빠졌으며, KIA는 LG전 3연전을 쓸어 담으며 7연승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