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파니 "꿈이고 뭐고 없는 난 바닥에 있는 사람이였다"
상태바
이파니 "꿈이고 뭐고 없는 난 바닥에 있는 사람이였다"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7.2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파니 미니홈피

 
 
[이뉴스투데이] 스포츠연예팀 = 모델 출신 방송인 이파니가 어린시절 가슴 아팠던 사연을 공개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파니는 21일 방송되는 'tvN ENEWS' 최근 녹화에서 유년시절의 기억을 떠올렸다. 그녀는 “돈 때문에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지고 집이 없어 교회에서 자기도 하고, 신문배달, 우유배달, 불판 닦기 등 안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며 입을 열었다.
 
이파니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교의 끈은 결코 놓치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선생님께서는 내게 ‘학비를 내지 않았으니까 뒤에 가서 청소나 하라’며 구박했다. 너무 가슴이 아팠고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이파니는 “선생님이 구박하는 애들은 왕따가 된다”며 집단 따돌림을 받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녀는 “도시락에는 모래가 뿌려져 있고, 화장실에 가면 물을 뿌리고, 대걸레 던지는 일도 있었다. 난 꿈이고 뭐고 아무것도 없었다. 진짜 난 바닥에 있는 사람일 뿐이었다”고 아픈 과거를 회상했다.
 
하지만, 그녀의 꿈은 이루어졌다. 스무 살이 된 이파니는 우연한 기회에 참가하게 된 플레이보이모델선발대회에서 당당히 1등을 거머쥐었다. 이파니는 “나는 항상 쓰레기였고 아무것도 아닌 그런 존재였는데 '빵'하고 뭔가 터졌다. 인정받을 수 있는 존재가 된 게 처음이었다”고 고백했다.
 
덧붙여 이파니는 화보 촬영 때문에 속앓이 했던 사연을 털어놓으며, “화보를 찍기 전 ‘그냥 섹시화보다. 옷은 다 입고 찍는다’라는 말을 듣고 현장에 가니까 그런 적이 아닐 때가 있었다. 죽을만큼 힘들었다”고 눈물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이밖에도 이날 이파니는 결혼과 이혼에 대한 의혹, 표도르와의 염문설, 가슴성형 등 자신을 둘러싼 오해와 편견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방송은 21일 오후 9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