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건설업체 참여율 60%이상 요구
상태바
인천시, 지역건설업체 참여율 60%이상 요구
홍종일 부시장, 도시철도공사 시공사인 대기업 최고책임자에게 당부
  • 이뉴스투데이<경인>
  • 승인 2009.07.1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성호 기자 = 인천시는 13일 인천도시철도2호선 시공사 최고책임자와의 간담회를 갖고 지역업체 참여 확대를 위해 시공사들이 지역 업체에 대한 배려를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시 홍종일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위원회 위원장과 대우건설, 삼성물산, 현대건설 등 PM 14명, 전문건설협회·설비건설협회·전기공사협회·정보통신공사협회·소방공사협회·건설자재협의회 회장단 등 11명을 비롯해 건설교통국장, 도시철도건설본부장 등 12명, 총 37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도시철도2호선 14개 공구 중 210공구를 제외하고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대부분 30%를 밑돌아 하도급에서의 지역업체 참여율과 지역인력·자재·장비의 사용율을 인천시 목표인 60%이상 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하기 위해 간담회가 추진됐다.

이날 홍종일 위원장은 하도급 지역업체참여율, 지역인력,자재, 장비 사용율 60% 이상 요구하면서 지역업체들이 도시철도공사의 시공경험이 많지 않아 토공, 철근·콘크리트공 등 일반 공종에 대해 지역업체가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를 요청했다.

 
대기업 CEO들, '세계일류명품도시 인천건설'에 적극 참여 밝혀

아울러 도시철도공사 실적보유업체와 지역업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동하도급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검토를 당부했다.

도시철도2호선 시공사 PM들도 “세계일류명품도시 인천건설에 참여하고, 지역건설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건설사업 발전에 최대한 동참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역건설산업활성화 추진은 오는 7월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대우건설, 현대건설, 대림산업, 롯데건설 등 22개 대형건설사가 참가해 인천지역 건설자재업체, 전문건설업체, 설비업체 등이 협력업체 등록을 위한 만남을 추진한다.

하반기에는 발주기관, 원도급업체, 하도급업체, 건설자재업체를 포함한 건설산업 전 분야의 관계자가 참여하는 상생협력결의대회를 개최, 상생협력의 의지를 다지는 계기를 마련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