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손 69.2%, “하반기 주식투자 늘린다”
상태바
큰 손 69.2%, “하반기 주식투자 늘린다”
삼성증권, 예탁자산 1억 이상 고객 218명 설문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7.0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탁자산이 1억 이상인 큰손들은 하반기에 주식투자를 늘릴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증권(사장 박준현) PB연구소는 1일 예탁자산 1억 원 이상 고액고객 218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한 결과, 69.2%는 하반기에 주식 직접투자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성과가 저조한 투자상품을 현금화한 후 주식 직접투자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비중이
53.8%에 달해 주식에 투자 자산을 집중할 계획을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20~27일 실시됐으며, 같은 기간 KOSPI지수는 최저 1362에서 최고1435p, 평균 1399p였다.
 
응답자들은 하반기 가장 유망한 투자대상으로 67.0%가 주식 직접투자를 꼽았으며, 금/원유 등 실물펀드(7.8%), 국내주식형펀드(6.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물펀드에 대한 선호도는지난 상반기 조사 시 1.9%에서 4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가장 유망한 투자지역으로는 54.6%가 중국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국내(27.3%)를 선택했다. 하지만 올해 말 해외펀드 비과세 혜택이 종료되면 해외펀드에 대해 신규투자는 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중이 61.7%나 되었다.
 
응답자의 59.9%는 국내 경기가 아직 저점을 통과하지 않았다고 답해, 이미 저점을 통과했다는 의견(40.1%)을 앞섰다. 또, 75.8%는 하반기 KOSPI 최고치를 1500~1600p으로 내다봤고, 22.8%는 1700p이상으로 예상했다. 78%는 KOSPI가 1200p이하로 하락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최근 주식시장 랠리와 관련, 상승세 전환으로 판단하는 고객은 56.7%였으며, 유동성
에만 의존한 일시적 상승, 즉 베어마켓 랠리로 판단하는 고객은 43.3%였다. 하지만 55%는
지금 당장 신규자금을 투입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었으며, 이들의 과반수(52.5%)가 만약
1200p대로 하락한다면 신규투자를 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유병철 기자> dark@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