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취업자 월평균 32만명 감소, 환란 이후 최악
상태바
20.30대 취업자 월평균 32만명 감소, 환란 이후 최악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6.29 0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5월까지 20·30대 취업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월평균 32만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20·30대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월평균 6만여명 늘어났다. 둘 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이후 최대 규모다.
 
28일 통계청의 고용통계 자료를 보면, 올해 1∼5월 사이 20·30대 취업자는 월평균 962만2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94만5천명)보다 32만3천명이나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감소폭(7만4200명)보다 4.4배나 급증한 것으로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의 같은 기간41만8800명 감소 이후 최대규모다.
 
정부가 하반기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신규 일자리 감소폭이 20만개에서 10만~15만개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본 것과는 정반대다.
 
1∼5월 기간 월평균 20·30대 취업자 수는 2000년 이후 3년 동안 꾸준히 늘다가, 2003년 뒤로는 해마다 10만~20만명씩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20·30대 취업자 수는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1월 31만2천명, 2월 33만8천명, 3월 35만9천명 4월 31만2천명, 5월 28만9천명 적다.
 
20·30대 실업자 수는 지난 1~5월 사이 월평균 56만5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만6천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실업자 수는 지난 2005년 59만4천명 이후 꾸준히 줄어들어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40만명대로 접어들기도 했지만 다시 50만명대로 올라섰다.
 
전문가들은 30대의 경우, 90년대 외환위기 이후 비정규직 증가와 함께 취업을 한 세대여서 고용안정이 불안안 인구가 많은 세대이며 20대는 신규 취업 시장이 워낙 얼어붙어 취업 자체가 힘든 세대인 만큼 질낮은 인턴 등을 늘리기보다 보다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박영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