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證 “신세계, 2분기 이익모멘텀 개선”
상태바
우리證 “신세계, 2분기 이익모멘텀 개선”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6.2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투자증권은 신세계에 대해 “2분기에 컨센서스를 충족해 1분기보다 이익 모멘텀이 개선될 것”이라면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4만원으로 상향했다.
 
박진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5월까지 신세계의 주가는 코스피의 시장 하락률보다 30% 큰 하락세를 보였으나 6월 중 약 13% 더 큰 상승률을 보였다”면서 “이는 악재로 평가했던 홈플러스의 부정적 영향이 크지 않으며 4~5월의 양호한 실적 등 2분기 이후 이익모멘텀에 대한 기대감 강화, 저점을 통과중인 중국사업 및 매력적 투자지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6월중 기존점 성장세는 할인점과 백화점이 각각 -2%와 4%로 4~5월(할인점 0.1%, 백화점 5%)보다 다소 낮아질 전망”이라면서 “전년동월대비 휴일수 감소 등을 감안하면 양호한 수준이며 합병 점포들의 효율성 개선으로 GP마진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PB비중의 꾸준한 증가, 센텀시티점의 안정화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세계의 이익모멘텀은 하반기로 가면서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한다”면서 “이마트의 영업레버리지가 기저효과, 이마트 PB 및 PNB 강화로 개선될 것이며, 백화점 부문의 마진 개선도 부산 센텀시티점의 현재 월 400억원 이상의 안정적 매출 시현과 8월 중 영등포점의 재개장에 따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dark@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