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지표 여전히 2-3년전 수준 '빨간불'
상태바
경제지표 여전히 2-3년전 수준 '빨간불'
리먼 사태 이전 회복은 1-2년 더 기다려야...세계경제 불안정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6.24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각종 실물경제 상태를 나타내는 각종 지표가 여전히 2-3년전 수준를 나타내고 있다.
세계 경제를 추락시킨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기에는 적어도 1-2년여는 기다려야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연구기관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리먼사태 이후 9개월이 지났지만 주요 지표들은 여전히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당분간 원상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경제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부터 완만하게 상승세를 탈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감안하면 각종 지표가 평상 수준으로 돌아가는데만도 상당한 시일이 더 필요한 것으로 진단했다.

전문가들은 GDP는 내년 3분기는 돼야 리먼 사태 이전과 비슷해질 것으로 보이며 수출은 내후년은 돼야 과거수준을 회복할 것이며 취업자 수 역시 2011년 이후나 기대할 만하고 설비투자 회복은 가장 마지막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수출은 올해 20%가량 감소하는데 비해 내년에는 기껏해야 10% 안팎 늘어나는데 그치고, 취업자 수도 올해 20만명 줄어들었다가 내년 증가 폭은 10만명 가량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올해 3분기까지 우리 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빨라라야 내년 하반기가 돼야 GNP 규모가 리먼 사태 이전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이광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