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신입행원 모집 경쟁율 154대 1"
상태바
"시중은행 신입행원 모집 경쟁율 154대 1"
외환銀, 100명 모집에 1만5천424명 몰려...우리銀 인턴 채용도 11대 1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3.06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실시된 시중은행의 신입 행원 채용 모집 결과 경쟁률이 최고 154대 1에 달했다. 비정규직 채용 경쟁률도 최고 120대 1을 넘었다.

외환은행이 지난 4일까지 정규직 신입 행원을 모집한 결과 채용 경쟁률이 154대 1을 기록했다. 100명 모집에 1만5천424명이 몰린 것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지원자가 200여 명 늘었다.
 
우리은행의 경우 지난 3일 실시한 인턴행원 채용에만 300명 모집에 3천335명이 지원해 11대 1의 경쟁율을 보였다.
 
지난달 기업은행이 텔러 50명을 모집하는데 6천명이 지원해 120대 1의 경쟁율를 보이는 등 은행권 직원 채용에 정규직, 비정규직 가릴 것 없이 구직자가 몰리고 있다.
 
최근 은행들이 신입행원의 초임을 20% 삭감해 정규직과 인턴을 뽑는 잡세어링(일자리 나누기)을 검토하면서 정규직인 신입행원들의 연봉이 최대 800만 원 가량 줄어들게 되지만 취업할 곳이 마땅치 않은 상황이어서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

정규직 취업문이 좁아지면서 비정규직과 인턴 행원 채용에도 구직자가 대거 몰리고 있다.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농.수협 등 16개 은행 중에서 상반기에 정규직 행원의 공채를 시행하는 곳은 기업은행과 외환은행 등 2곳에 불과하다.

지난달 환전텔러를 채용한 하나은행은 30여 명 모집에 1천600여 명이 몰려 경쟁률이 50대 1을 넘었으며 외환은행의 지원텔러 채용에도 100여 명 모집에 2천314명이 몰려 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 이재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