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맥주 인수전 막 올랐다,,, 롯데 또 사냥
상태바
OB맥주 인수전 막 올랐다,,, 롯데 또 사냥
10개 업체 참여, 롯데 계열사 동원 2조원 마련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2.1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B맥주 매각작업이 막이 올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벨기에 인베브가 이날 오비맥주 매각 주관사인 JP모건을 통해 홍콩에서 실시한 매각 입찰에 주류사업 확장에 나선 롯데그룹 등 10개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참가업체는 롯데그룹을 비롯해 밀러 맥주를 생산하는 SAB밀러, 타이거 맥주 제조사인 아시아퍼시픽브루어리(APB), 일본 아사히, 기린 홀딩스, 세계적 사모펀드(PEF)인 블랙스톤, 콜버그크라스로버츠(KKR), 칼라일, 어피니티에쿼티 파트너스, MBK 등 국내외 10개 업체다.

롯데는 그동안OB맥주 인수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롯데칠성음료를 주축으로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호텔, 호남석유화학,  롯데리아 등 주요 계열사를 동원해 회사채를 발행하는 방법으로 2조원정도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두산주류에 이어 OB맥주까지 손에 넣어 최근 출범시킨 롯데주류를 종합 주류회사로 키운다는 방침이다.
 
인베브측은 예비 입찰에서 복수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뒤 실사를 거쳐 본입찰을 진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매각대금을 놓고 인베브와 인수희망자간 가격차가 워낙 커 인수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인베브측은 매각대금으로 당초 15억∼20억달러보다 높은 20억∼25억달러 정도를 생각하고 있으나 인수 희망자들은 10억∼15억달러 정도를 제시하고 있다.
 
<권구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