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봄날은 갔다?,,, 불경기에 매출 급감
상태바
골프장 봄날은 갔다?,,, 불경기에 매출 급감
수도권 찾던 고객 지방 골프장행, 수도권 지역 타격 커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9.02.08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경기에 골프장도 매출이 급감하면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최상류층이 주고객이어서 경기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골프장업계가 매출이 마이너스로 돌아서고 있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경기 남부지역의 A골프장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320억원) 대비 18%나 줄어든 270억원에 머물렀다.
 
이처럼 매출이 감소한 것은 골퍼들이 라운딩을 끝낸 뒤 예년 같으면 골프장 내 클럽하우스에서 식사 등을 하고 가는 것이 관례이다시피했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경기침체로 라운딩 후 곧바로 집으로 가거나 골프장 밖의 싼 가게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하고 귀가하는 경향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골프장 매출감소는 특히, 서울 주변의 수도권 골프장에서 두드러지고 있다.
 
지방에 그린피 등 세금감면 혜택이 주어져 평소 수원이나 화성시를 찾던 고객들이 조금만 더 가면 세금감면 혜택이 있는 천안이나 대전 등 지방으로 빠져나가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기 남부 화성시 소재의 한 골프장 클럽하우스의 한 관계자는 "요즘은 클럽하우스르 찾는 고객 숫자가 눈에 띄게 줄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스포츠연예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