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광진공 등 컨소시엄, 러 우라늄광산 개발
상태바
한전・광진공 등 컨소시엄, 러 우라늄광산 개발
ARMZ 우라늄홀딩사와 양해각서 체결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9.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 대한광업진흥공사, LG상사로 구성된 한국컨소시엄이 러시아 우라늄광을 공동 개발한다.

한전은 29일 오후(모스크바 현지시각) 모스크바 WTC DON홀에서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우라늄 국영우라늄회사인 ARMZ 우라늄홀딩사(ARMZ Uranium Holding Co.)와 러시아 우라늄광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한전 등이 참여한 한국컨소시엄은 29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국영우라늄회사인 ARMZ 우라늄홀딩사와 우라늄광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하영봉 LG상사 부사장, 얌폴스키 ARMZ 우라늄홀딩스 부사장,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 김쌍수 한국전력공사 사장, 김신종 대한광업진흥공사 사장. © 이뉴스투데이

 
양해각서에 따르면 한국 컨소시엄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향후 ARMZ 우라늄홀딩사의 우라늄 탐사・개발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하며, 양측이 합의한 기간 내 정밀실사 완료 후 사업제안서를 제출키로 했다.

러시아 원자력청(RosAtom) 산하 우라늄 탐사・개발 기업인 ARMZ 우라늄홀딩사는 최근 러시아 우라늄 생산 확대를 위해 자사가 보유 중인 우라늄 매장량 약 35만톤의 프로젝트를 통합 개발키로 하고 개발 자금 조달을 위해 일부 지분을 해외에 매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컨소시엄은 ARMZ 우라늄홀딩사가 설립 예정인 자회사(SPV)의 지분을 인수하는 형태로 사업에 참여키로 하고 매입 규모 및 인수가액 등은 향후 투자대상 광산에 대한 정밀실사 후 ARMZ 우라늄홀딩사와 협상을 통해 결정할 방침이다.

한전 측은 “한국컨소시엄은 러시아 우라늄광 개발사업 참여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차례 러 측과 접촉한 결과 이번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MOU 체결에 이르게 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세계 제6위의 우라늄 소비국인 우리나라는 전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사업에 참여할 경우 러시아 정부의 우라늄 개발사업 전반에 공동 참여하며, 탐사・개발・생산 중인 러시아 우라늄 대상 광산으로부터 중장기적인 공급 확보를 기대할 수 있어 국내 우라늄 시장의 안정적 수급 및 자주개발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영근 기자 iroot@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