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전용 통해 올해 내 3만명 추가고용 창출
상태바
예산 전용 통해 올해 내 3만명 추가고용 창출
기획재정부, 민간선투자 규모 3000억원→5000억원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9.2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집행이 부진한 사업 예산을 일자리 창출사업에 전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수단을 총동원, 올해 중으로 3만명 이상의 추가 고용을 창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조기완공을 위한 민간선투자 규모는 당초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늘어나고 공기업의 투자 규모도 4조6,000억원이던 것이 5조원으로 확대된다.

기획재정부는 28일 최근 경기여건 악화 등으로 고용부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민생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올해 하반기부터 즉시 실행 가능하고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대책을 적극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올해 불용이 예상되거나 집행이 부진한 사업의 재원을 정상 추진 중인 SOC 사업 등 일자리 창출을 많이 할 수 있는 사업에 전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각 부처의 일자리 관련 사업 중 청소년직장체험프로그램, 사회적 일자리 확충, 공공기관 청년 인턴제 등 올해 확대 가능한 것들을 발굴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일자리 관련 사업이 내년에 조기 착수돼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 수립, 발주준비, 지자체 협의 등을 올해 안으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매월 재정관리점검단회의를 개최해 일자리 사업 추진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영근 기자 iroot@enew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