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수지 적자 11년만에 최악,,,7월적자 6월보다 4배늘어
상태바
무역수지 적자 11년만에 최악,,,7월적자 6월보다 4배늘어
7월 수출 414억달러, 수입 430억달러 적자폭 16억달러
  • 이뉴스투데이
  • 승인 2008.08.01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수출과 수입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도 무역수지는 16억2,000만달러를 적자를 기록, 전달(-4억3,300만달러)에 이어 두달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1일 지식경제부에 따르면 지난 달 수출은 414억1,300만달러, 수입은 430억3,800만달러로 16억2,400만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나타냈다.

고유가와 원자재가격 급등 영향으로 전달에 비해 적자규모가 4배나 늘어났고 지난 1월 39억3,000만달러 이후 6개월만에 가장 큰 적자폭이다.
 
전년동월과 비교해 7월 수출과 수입은 각각 37.1%, 47.3%나 증가했다.

수출증가율은 2004년 6월(38.3%) 이후, 수입증가율은 2000년 3월(52.7%)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무역수지 적자다. 7월까지 무역수지 적자액이 77억9,000만달러에 달해 연간기준으로 외환위기 이후 11년만에 처음 적자를 기록할 것이 확실시된다.

무역수지가 흑자를 낸 것은 올들어 5월(9억2,000만달러)이 유일하다.
 
품목별 수출은 경유와 항공유 등 석유제품이 50억달러를 돌파(51억4,000만달러)해 종전 선박이 기록했던 단일품목 사상최대수출기록(2008년 5월 48억달러)을 경신했다.

석유제품은 고유가를 등에 업고 두달연속 수출품목 1위와 연간 누계실적도 1위를 달리고 있다.
 
품목별 수출증가율은 선박(179%)이 가장 높았고 석유제품(155%), 철강(74%), 자동차부품(38%), 석유화학(32%) 순이었다.
 
반면 반도체는 D램가격 하락으로, 자동차는 현지생산 증가로 각각 6%씩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아세안과 중동, 중남미, 중국이 호조를 보인 반면 미국과 유럽연합은 소폭증가에 그쳤다.

한편 수입은 93억달러로 전체수입액의 21.6%를 차지한 원유(81%)를 중심으로 가스(110%), 철강제품(106%)이 급증했다.

원유수입물량은 4.4%나 줄었지만 수입액은 오히려 81%나 늘었다. 또 자동차(38%)와 농산물(39%)수입이 크게 증가했다.

지경부 정재훈 무역정책관은 "7월 16일 이후 유가하락 추세가 20일정도의 시차를 두고 반영되고 있어 8월에는 흑자로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경부는 하반기 두바이유 평균 유가를 120달러로 전망하고 하반기 무역수지는 46~48억달러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