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4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태바
대전 4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대전시, 방글라데시에서 12일 입국 유성 궁동 거주 20대 외국인 유학생…접촉자·감염력 있는 동선 없어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5.2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대전에서 해외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대전시]
대전시는 대전에서 해외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대전시]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에서 해외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따라서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총 45명(해외입국 내·외국인 14명 포함)이 됐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45번 확진자는 20대(남) 외국인 유학생으로, 방글라데시에서 지난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자택(유성구 궁동)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지난 12일 대전역 개방형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를 하던 중 증상발현으로 22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2차 검사를 시행, 확진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는 22일 밤 11시 30분 충남대학교병원 음압병상에 입원조치 됐으며 확진자가 머물던 자택도 이송 직후 곧바로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아 접촉자가 없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에 따라 접촉자가 없는 확진자의 상세 주소·동선은 비공개다.

한편 대전시는 외국인유학생을 포함한 해외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 앱’과 하루 2차례 유선 모니터링을 통해 증상유무와 자가격리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대학과 각 구 보건소간 핫라인 구축을 통해 유증상자 관리와 외국인유학생 전수조사 실시 등 긴밀하게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