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연기
상태바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연기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5.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9월로 연기됐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조직위는 22일 긴급 이사회 등을 열고 올해 엑스포를 9월16~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집단 감염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엑스포 일정을 다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외부 관광객 유입으로 인한 감염 우려 증가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 방침에 따른 단계별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이 같이 결정했다.

외교부는 우리 국민의 전 세계 여행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는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음달 19일까지 연장했다.

제주도는 2단계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일환으로 다음달 4일부터 21일까지 30명 이하의 소규모 행사와 회의에 한해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신중하게 개최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