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태권도원 개최 국제규모 태권도대회 연기
상태바
전북도, 태권도원 개최 국제규모 태권도대회 연기
코로나 19 확산 방지 위해 대규모 태권도대회 연기 결정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7.29~8.3(당초) ⇒ 11.8~11.12(변경))
제4회 김운용컵 국제오픈 태권도대회(8. 5~8.10(당초) ⇒ 10.30~11. 4(변경))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5.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청사. [사진=전북도]
전북도청 청사. [사진=전북도]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라북도가 7월말에서 8월초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규모 태권도대회를 모두 연기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22일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대회 조직위원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전라북도체육회 주관으로 7월 29일에서 8월 3일까지 6일간 개최 예정인 제13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대회를 11월 8일에서 12일까지로 5일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태권도연맹 승인대회(G1)인 제4회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는 애초 8월 5일에서  10일까지 6일간에서 10월 30일에서 11월 4일까지 연기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열린 운영위원회에는 전북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 전라북도체육회 등 관련 기관이 참석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회 연기를 의결했다.

당초 전라북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은 태권도인들의 성지로 조성된 태권도원을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를 재개하고,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개최하던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를 신규 유치함으로써 2개 국제규모 대회의 성공개최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자 했다.

그러나 실내에서 여러 사람이 모여 개최하는 태권도대회의 특성상 감염확산 위험성이 크고,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해외 선수단의 참가 어려움이 예상되며, 최근 이태원 클럽 등을 통해 확진자가 다수 증가하는 등 전국적으로 확산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전염병 추가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불가피하게 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다만, 10~11월로 연기되는 대회도 코로나19의 국내와 전세계 감염 발생 추이 등을 모니터링하고, 정부 방역 지침 등을 감안해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논의하면서 대회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곽승기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태권도원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기로 했던 대규모 국제대회가 코로나 청정지역인 도내 확산 방지와 도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연기돼 아쉽게 생각한다"며, "대회가 연기된 만큼 다채로운 행사계획을 수립해 2개 대회가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와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