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내년 4월 재보선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 유지
상태바
통합당, 내년 4월 재보선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 유지
한국당과 이달까지 합당 마무리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5.22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미래통합당이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 때까지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유지한다. 김 전 위원장은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자신과 사전에 임기 문제를 논의한 만큼 비대위원장직을 사실상 수락할 전망이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는 당장 4·15 총선 참패 후 당내 혼란을 수습하고 국면 전환을 위한 초석 다지기에 집중한다.

주 원내대표 등 통합당 21대 국회 당선자들은 22일 워크숍을 열고 찬반 투표에서 김 전 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 구성을 의결했다.

특히 지난 총선 당선자들이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힘을 실어줬다는 전언이다.

이날 복수의 워크숍 참석자들에 따르면, 당선자들은 내년 재·보선까지 비대위 체제 유지시켜 정치적 책임까지 묻겠다는 뜻을 표출했다.

그간 “당 재건에 대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김 전 의원의 비대위장 수락 조건을 절충한 셈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워크숍 후 기자들에게 “김종인 박사를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오전 내내 토론이 이어졌지만 다수의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 정상적인 비대위 출범이 가능해져 다행”이라면서 “앞으로 원외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회, 상임전국위원회의 의견을 모아야겠지만 비대위 전환으로의 방향이 잡혀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 전 위원장을 찾아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정식 요청할 계획이다.

당 안팎에선 이미 김 내정자가 수락을 결정했다고 보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맡게 되면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에도 집중한다.

이와 관련 미래한국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이어 26일 계획됐던 임시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 말로 연장하려던 당헌 개정을 철회한 것이다.

원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전대가 열리지 않으니 내 임기는 (이달 29일에) 저절로 종료된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에서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절차를 밟는다.

이와 함께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8월 말까지 전대를 열도록 한 조항을 삭제하는 당헌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