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 ‘창립 20년 기념’ 디지털 사사 편찬
상태바
OK금융그룹, ‘창립 20년 기념’ 디지털 사사 편찬
국내 최초 소비자금융서 동남아은행 인수까지 성장 역사 기록
‘오리지널 한국인 DNA’ 담아...지속성장 위한 미래 비전 제시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5.2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OK저축은행, OK캐피탈 등의 계열사를 보유한 OK금융그룹은 그룹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OK금융그룹 창립 20년사’를 편찬한다고 22일 밝혔다.

올 10월 발간 예정인 OK금융그룹 창립 20년사는 △그룹 경영철학 △그룹 역사 △그룹 경영현황 △화보 등으로 구성돼 △임직원 △고객 △협력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이번 사사(社史)는 접근성과 활용도를 높이고 젊은 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는 차원에서 디지털 콘텐츠가 가미된 ‘디지털 사사’로 제작된다. 다양한 인포그래픽 등을 활용해 가독성도 함께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OK금융그룹은 임직원 3000여명, 총 자산 12조 원 규모까지 지속성장의 원동력이 되어온 혁신의 ‘Original Korean(오리지널 한국인) DNA’를  사사에 고스란히 녹일 예정이다.

‘종합금융서비스그룹’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발전 과정 및 성과들을 시대적 흐름에 따라 재조명하고, 보다 사실적인 역사 서술을 통해 기록물로서 사사의 본연적 의미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새로운 100년의 시대를 열어갈 구체적인 비전 제시를 통해 임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젊은 세대들의 특성을 고려한 관련 콘텐츠들이 사사 발간에 맞춰 배포된다. OK금융그룹은 그룹 역사 내 주요 10개 사건을 선정해 ‘웹툰’으로 제작, 독자들이 더욱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 1월 사사편찬위원회를 발족한 OK금융그룹은 ‘사사(社史)건건’이라는 슬로건 아래 임직원 대상의 사료 수집 이벤트 등을 전개하며 사사 편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O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사는 창립 2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이단(Innovation)에서 출발해 정통(Mainstream)이 되고, 정통(Mainstream)으로 올라선 후 새로운 이단(Innovation)이 된다’라는 그룹의 신념을 다시 한 번 되새기기 위한 것”이라며 “20년을 넘어, 50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9년 출범했던 OK금융그룹은 지난해 10월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출범식과 함께 기존의 사명인 ‘아프로서비스그룹’을 ‘OK금융그룹’으로 변경한 바 있다. 이후 OK금융그룹은 올해 9월까지 ‘창립 20주년 기간’으로 정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