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도쿄올림픽 재연기 없다…‘내년에 못하면 무산’
상태바
IOC, 도쿄올림픽 재연기 없다…‘내년에 못하면 무산’
무관중 올림픽 ‘억측’, 조직위‧선수 보호 차원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5.2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내년에도 지속될 경우 도쿄올림픽이 치러지지 않을 수도 있다.

20일(현지시간) BBC방송 인터뷰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1년 연기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재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바흐 위원장은 “내년에도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열지 못하게 되면 취소될 것으로 본다”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내년 여름이 최후의 옵션(마지막 선택지)이라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개최 마지노선을 내년 여름으로 정한 이유는 올림픽조직위원회가 3000명~5000명을 계속 고용할 수 없고, 불투명한 상황에 선수들을 방치하면 안 된다는 이유다. 내년 여름 이전에 코로나19 상황이 수습되지 않을 경우 무관중 올림픽으로 치를 가능성에 대해서는 ‘억측’이라고 못 박았다.

바흐 위원장은 무관중 올림픽이 바람직한 형태가 아님을 강조하며, 결정을 내려야 할 시기가 오면 선수와 세계보건기구(WHO) 및 일본 측과 협의할 방침임을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내년 올림픽 개최의 전제가 되는지에 대해서는 ‘WHO 조언에 따르고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IOC와 일본 정부, 대회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제대로 치를 수 없게 된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 7월 개막으로 1년 연기하기로 지난 3월 합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