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시, 택시· 화물 운수종사자 긴급지원 접수 시작
상태바
전북 익산시, 택시· 화물 운수종사자 긴급지원 접수 시작
23억원 투입 4627명 대상 50만원 상당 기프트카드로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5.2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청사. [사진=김은태 기자]
익산시청사.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익산시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택시와 화물업계(택배 제외) 운수종사자에게 오는 25일부터 긴급지원금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익산시는 총 사업비 23억원을 투입해 택시 운수종사자 1504명과 화물 운수종사자 3123명 등 총 4627명에게 50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 지원 방식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함께 촉진시킬 방침이다.

익산시는 화물종사자들의 신청·수령시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오는 25일부터 6월 16일까지를 집중기간으로 지정하고,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으로 5부제를 실시한다.

오는 25일부터 6월 5일까지는 공설운동장에서 방문 신청이 가능하고 6월 10일부터 6월16일까지 수령할 수 있다.

또한, 집중기간에 접수하지 못했던 운수종사자들은 6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익산시청 교통행정과로 방문해야 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로 승객과 물류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와 화물업계 운수종사자들의 생계보호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라고 신속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