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잇따른 안전사고, 무거운 책임 통감”
상태바
구광모 LG 회장 “잇따른 안전사고, 무거운 책임 통감”
20일 LG화학 대산공장 방문…사고현장 둘러보고 특단 안전대책 주문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2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LG 회장. [사진=LG]
구광모 LG 회장. [사진=LG]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구광모 LG 회장이 최근 LG화학 공장에서 잇따라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사과하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구 회장은 20일 충남 서산 LG화학 대산공장에 헬기편으로 방문해 전날 발생한 사고 현장과 수습 상황을 살펴보고 신학철 부회장 등 경영진에게 안전환경 사고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인도와 국내 사업장에서 잇따라 일어난 사고와 관련 재차 피해자 및 가족들에 대한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하고,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잇따른 안전환경 사고에 대해 모든 경영진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며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기업이 한 순간에 무너지는 것은 경영실적이 나빠져서가 아니라 안전환경, 품질 사고 등 위기 관리에 실패했을 때 한 순간에 몰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안전환경은 사업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당연히 지켜야 할 기본중의 기본이라며 CEO들이 실질적인 책임자가 되어 안전환경을 경영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