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프로야구’ 전년 대비 이용자 22% 증가…무관중 덕 봤다
상태바
‘U+프로야구’ 전년 대비 이용자 22% 증가…무관중 덕 봤다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5.2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LG유플러스에서 서비스하는 ‘U+프로야구’ 이용자 수가 개막 이후 19일까지 기준 전년 대비 22% 늘었다. 

20일 LG유플러스는 ‘라이브 채팅’, 게임 등 야구팬 소통 기능을 추가한 결과 U+프로야구 앱 이용 순방문자수(UV)가 22% 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미뤄졌던 프로야구는 지난 5일 전세계의 관심 속에 무관중 개막전을 펼쳤다. 그러나 ‘직관(직접 관람)’으로 현장감을 즐기던 야구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U+프로야구 앱은 ‘방구석 응원’ 최적화 기능인 실시간 채팅, 게임 기능을 추가했다. 

또 응원단 앞 좌석에 직관 온 것처럼 경기 내내 응원단을 볼 수 있는 기능을 ‘포지셜별 영상’에 추가해 SBS스포츠에서 중계하는 정규시즌 모든 경기에서 응원단의 모습을 경기 내내 볼 수 있다.

이밖에 2만석 규모 야구장의 좌석을 직접 선택하고 가상 모바일 티켓팅 이벤트인 ‘방구석 야구장 티켓팅’을 기획했다. 야구장에 가지 않아도 ‘방구석’에서 직관처럼 즐길 수 있는 기능과 구단 간 경쟁하는 가상 티켓팅 이벤트 등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며 지난 시즌 대비 이용자가 증가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방구석 야구장 티켓팅은 타 이벤트에 비해 이벤트 참여율이 2배 이상 높게 나타나는 등 고객 호응에 힘입어 이벤트 기간을 다음달 14일까지 연장했다. 

참여 고객 대상 즉석 추첨으로 백화점 상품권 50만원권(3명), 간식 교환권을 증정한다. 좌석을 가장 많이 차지한 1위 구단 경품으로는 ‘LG 그램 노트북’(3명)과 구단 공식 유니폼(6명)을 제공한다. 방구석 야구장 티켓팅은 U+프로야구 앱 이벤트 메뉴에서 참여할 수 있다.

U+프로야구는 가입 중인 통신사 관계없이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 받아 이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실시간 채팅과 게임, 응원단을 바로 눈앞에서 보는 재미 등 직관보다 더 직관 같은 ‘집관’ U+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 결과 국내 야구팬의 뜨거운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며 “프로야구 열기가 더해지는 가운데 고객 의견을 반영한 업데이트 지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을 통해 국내 및 해외 야구 실시간 중계는 물론 다양한 야구 콘텐츠를 감상하는 국내 최초 야구 전용 서비스 플랫폼이다. 

KBO 5경기 실시간 동시 시청과 △‘포지션별 영상’ △‘주요장면 다시보기’ 및 5G 특화 기능인 △‘경기장 줌인’ △‘홈 밀착영상’이 핵심으로 꼽힌다. 2020시즌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라이브 채팅’ △게임을 추가해 야구팬 소통 기능을 추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